강원도주요기사
겨울철 별미 어종 도루묵·양미리 축제에 항·포구 '활기'
양양 물치항·속초항서 먹거리 등 프로그램 다채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동해안의 겨울철 별미 어종인 도루묵과 양미리를 주제로 한 축제가 잇따라 열려 항·포구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제11회 물치항 도루묵 축제
제11회 물치항 도루묵 축제[양양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1일 양양군에 따르면 제12회 양양 물치항 도루묵 축제가 오는 2일부터 4일까지 물치항 일원에서 열린다.

물치항 도루묵 축제는 도루묵 소비를 촉진하고 물치항을 관광 어항으로 집중적으로 육성하고자 물치어촌계가 2009년부터 개최하던 중 코로나19로 중단됐다가 3년 만에 열린다.

즉석 노래자랑과 초청 가수 등 축하 공연을 비롯해 도루묵 룰렛판 돌리기 이벤트, 그물에서 도루묵 떼어내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관광객들을 찾아간다.

또 화로구이와 찌개, 칼국수, 튀김 등 도루묵을 활용한 다양한 먹거리도 맛볼수있다.

이경현 물치어촌계장은 "3년 만에 열리는 축제인 만큼 행사장을 찾는 분들이 마음껏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속초항에서는 3∼11일 일정으로 양미리 축제가 열린다.

속초시수협과 양미리자망협회가 개최하는 이번 축제 역시 코로나19로 중단됐다가 다시 열리는 것으로, 구이 등 양미리를 맛볼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앞서 지난달 25일 속초시 청호동 항만부지에서 개막한 아바이마을 알도루묵축제는 오는 3일 폐막한다.

momo@yna.co.kr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