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상] 이재용, 법원서 계란 맞을 뻔…방송인 이매리가 던져

송고시간2022-12-01 17:08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n4o-ir8sl8

(서울=연합뉴스)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이 삼성물산·제일모직 간 부당합병 의혹에 관한 재판에 출석하던 중 계란을 맞을 뻔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 회장은 1일 오전 10시로 예정된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9시 40분쯤 서울 서초구 법원종합청사 서문 앞에 도착했습니다.

이 회장이 차에서 내려 청사 건물을 향해 발걸음을 떼는 순간 그의 왼편에서 계란 하나가 날아왔습니다.

이 회장은 계란에 맞지 않았으나 갑자기 벌어진 일에 놀란 기색을 보였습니다. 법원 방호원들도 당황해 황급히 이 회장 주변을 경호했습니다.

계란을 던진 사람은 방송인 이매리씨로 밝혀졌습니다.

이씨는 삼성과는 별다른 관련이 없어 무슨 이유로 이 회장을 향해 계란을 던졌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법원 측은 이씨를 고발하거나 법정 방청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이 회장은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 과정에서 자신의 그룹 지배력을 강화하려 제일모직 주가를 의도적으로 높이고 삼성물산 주가를 낮추는 부당행위를 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 등)로 2020년 9월 기소돼 현재까지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이 회장 측은 합리적 경영 판단의 일환이었고 합병 후 경영 실적도 나아졌다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제작 : 공병설·이혜란>

<영상 : 연합뉴스TV>

[영상] 이재용, 법원서 계란 맞을 뻔…방송인 이매리가 던져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