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주요기사
"말만 공동개최 사실상 강릉 개최" 평창 '격앙'…강릉은 '환영'
"들러리에 대회 보이콧 불사" vs "역량 인정, 성공대회 지원"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개회식 강릉·평창 공동개최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개회식 강릉·평창 공동개최(평창=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1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아이원 리조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대회 개회식을 강릉과 평창에서 공동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히고 있다. 2022.12.1 jlee@yna.co.kr

(강릉·평창=연합뉴스) 유형재 이재현 기자 =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개회식의 주요 행사를 사실상 강릉에서 열기로 해 평창군이 대회 보이콧까지 불사하겠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가 1일 대회 개회식을 강릉과 평창에서 공동 개최한다는 발표에 대해 사실상 반대의 뜻을 밝힌 것이다.

선수단 입장 및 VIP 의전 등 주요 행사는 강릉 스피드 스케이트장에서, 성화 봉송 및 일부 공연은 평창돔에서 진행하고, 두 곳을 이원 생중계하는 방식이라고 조직위는 설명했다.

이에 평창군은 보도자료를 내고 "주요 행사는 모두 강릉에서 이뤄지고 평창은 들러리밖에 되지 않는 조직위 계획은 실망과 안타까움을 넘어 평창주민들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남겼다"고 반발했다.

이어 "대회 명칭이 '강원'으로 정해지는 순간부터 개폐회식장 결정까지 지속적인 홀대에 분노한다"며 "올림픽에 대한 열정과 노력을 무시한 조직위 결정에 큰 실망감을 느끼며 주민과의 대화를 통해 향후 대회 보이콧까지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개최도시의 주민 호응이 따르지 않는 올림픽대회 지원은 평창군 입장에서는 불가능한 일"이라며 "전담 조직 폐지, 대회 홍보 및 대회 운영 지원 등 모든 행정력 지원을 전면 재검토하겠다"며 조직위 결정을 정면으로 반대했다.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개회식 강릉·평창 공동개최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개회식 강릉·평창 공동개최(평창=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1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아이원 리조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대회 개회식을 강릉과 평창에서 공동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히고 있다. 2022.12.1 jlee@yna.co.kr

반면 강릉시는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이 사실상 개회식장으로 선정된 것이라며 환영하고 나섰다.

강릉시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그동안 개회식장 선정을 위해 강릉의 강점을 강조해 왔다"며 "그 결과 우수한 접근성, 수용 능력, 대규모 행사개최 역량을 인정받아 개회식 장소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강릉시 관계자는 "2018 동계올림픽의 빙상경기 개최도시인 강릉에서 다시 한번 올림픽 성화가 타오를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강원도 및 개최도시와 협력해 성공적인 대회 운영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jlee@yna.co.kr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