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기순 여가부 차관, 폭력피해 이주여성 만나 현장 의견 수렴

송고시간2022-12-02 06:00

beta

이기순 여성가족부 차관은 2일 오후 서울 금천구 서울이주여성디딤터를 찾아 폭력피해 이주여성들을 면담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다.

이번 방문은 여성 폭력 추방 주간(11월 25일∼12월 1일)을 맞아 가정폭력 등 폭력피해 이주여성의 자립과 자활을 돕는 현장의 의견을 듣고 이주여성과 관련 시설 종사자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차관은 "피해자 지원에 최선을 다하는 종사자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입소 중인 이주여성도 하루빨리 상처를 딛고 꿋꿋이 일어서길 바란다"며 "이주여성들이 고통을 받지 않도록 지속해서 피해자 지원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기순 여성가족부 차관
이기순 여성가족부 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이기순 여성가족부 차관은 2일 오후 서울 금천구 서울이주여성디딤터를 찾아 폭력피해 이주여성들을 면담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다.

이번 방문은 여성 폭력 추방 주간(11월 25일∼12월 1일)을 맞아 가정폭력 등 폭력피해 이주여성의 자립과 자활을 돕는 현장의 의견을 듣고 이주여성과 관련 시설 종사자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차관은 "피해자 지원에 최선을 다하는 종사자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입소 중인 이주여성도 하루빨리 상처를 딛고 꿋꿋이 일어서길 바란다"며 "이주여성들이 고통을 받지 않도록 지속해서 피해자 지원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이주여성디딤터는 여가부와 서울시의 협력 사업으로 2010년 설립됐다. 사회복지법인 살레시오수녀회가 위탁 운영을 맡고 있다.

한국어 및 컴퓨터 교육, 사회적응 및 취·창업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퇴소자 전원을 은행원, 재단사, 제빵사 등 전문 직업군으로 취업시키는 등 이주여성 자활 지원을 위한 디딤돌 역할을 해왔다.

여가부는 현재 가정폭력 등으로 결혼생활이 어려운 여성을 상담하고 보호하기 위해 이주여성 특화상담소(9개소)와 보호시설(33개소)을 전국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폭력 피해를 본 이주여성은 보호시설에서 최장 2년 동안 보호를 받을 수 있다. 퇴소하는 경우에는 자립을 돕기 위해 500만 원의 지원금을 준다.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