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회기 중 사라졌던 대전 서구의원, 카타르서 '월드컵 관람' 시인

송고시간2022-12-01 15:29

beta

정례회 회기 중 행방이 묘연했던 최규 대전 서구의원이 카타르 월드컵 축구 경기를 관람하고 온 것으로 확인됐다.

1일 대전 서구의회에 따르면 전날까지 소재 파악조차 되지 않았던 최 의원이 이날 자신이 위원장으로 있는 예산결산위원회(예결위) 회의를 주재했다.

최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달 23∼25일 휴가를 내고 월드컵이 열리고 있는 카타르로 출국해 경기를 관람하고 어제 오전 귀국했다"며 의회 안팎에서 떠돌던 소문이 사실임을 인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규 의원, 상임위 때 휴가 내고 출국…예결위 일정도 하루 축소

최규 대전 서구의원
최규 대전 서구의원

[대전 서구의회 누리집 갈무리]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정례회 회기 중 행방이 묘연했던 최규 대전 서구의원이 카타르 월드컵 축구 경기를 관람하고 온 것으로 확인됐다.

1일 대전 서구의회에 따르면 전날까지 소재 파악조차 되지 않았던 최 의원이 이날 자신이 위원장으로 있는 예산결산위원회(예결위) 회의를 주재했다.

최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달 23∼25일 휴가를 내고 월드컵이 열리고 있는 카타르로 출국해 경기를 관람하고 어제 오전 귀국했다"며 의회 안팎에서 떠돌던 소문이 사실임을 인정했다.

서구의회는 지난달 14일부터 이달 16일까지 정례회를 진행하고 있다.

최 의원이 휴가를 낸 지난달 23∼25일 도시건설위원회는 최 의원 없이 행정사무감사와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했다.

그가 귀국한 날에는 최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예결위가 추경을 다룰 예정이었는데, 돌연 일정이 취소됐다.

최 의원은 "예전부터 친분이 있던 주한 카타르 대사·부대사로부터 월드컵 경기 초대권을 받아서 가게 됐는데, 결과적으로 정례회 기간 다녀온 것에 대해 의원들에게 사과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예결위 일정 하루 취소는 추경 규모가 크지 않아 이틀이면 충분히 심의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그리 결정했을 뿐, 카타르 출국과 무관하다"고 덧붙였다.

최 의원과 같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전명자 서구의회 의장은 "그렇지 않아도 이번에 의정비를 많이 올렸기 때문에, 의원들에게 외부에 책잡힐 일을 하지 말고 의정활동에 매진해달라고 당부했었는데 이런 일이 벌어져 안타깝다"며 "민주당 대전시당의 처분을 지켜봐야겠지만, 최 의원 생각이 조금 짧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