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후부터 서해안·제주산지 눈…모레는 서울 등 중부 눈·비

송고시간2022-12-01 11:52

beta

1일 오후부터 2일 아침까지 서해안과 제주산지를 중심으로 눈이 내리겠다.

이어 3일 새벽부터 낮까지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나 눈이 올 전망이다.

1일 기상청에 따르면 2일 낮부터 기온이 올라 점차 평년 수준을 되찾아가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내일 낮부터 기온 올라 '평년 수준 추위'…'삼한사온' 패턴

첫눈 내린 내포신도시
첫눈 내린 내포신도시

(홍성=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지난달 30일 충남 홍성군 내포신도시에 첫눈이 내려 충남도청 인근에 눈이 쌓여 있다. 2022.11.30 soyu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1일 오후부터 2일 아침까지 서해안과 제주산지를 중심으로 눈이 내리겠다. 이어 3일 새벽부터 낮까지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나 눈이 올 전망이다.

1일 기상청에 따르면 2일 낮부터 기온이 올라 점차 평년 수준을 되찾아가겠다.

기온이 평년기온 정도로 오른다고 추위가 가신다는 것은 아니다.

12월에 접어들어 '추울 때'가 됐기 때문이다.

실제 서울의 12월 2일 평년 최저기온은 영하 0.8도로 영하다.

최근 전국에 한파특보를 부른 강추위를 비롯한 겨울철 추위는 '시베리아고기압'이라 부르는 대륙고기압이 세력을 확장하면서 그 일부가 떨어져 나와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기 때문인 경우가 많다. 대륙고기압에서 떨어진 고기압은 동진하면서 점차 차가운 성질을 잃는다. 며칠 매섭게 추웠다가 이후 며칠은 추위가 덜한 '삼한사온' 같은 현상이 나타나는 까닭이다.

추위를 몰고 온 고기압이 지나간 뒤엔 우리나라에 저기압이나 기압골이 영향을 줄 때가 많다.

1일 오후부터 충청 앞바다에 소규모 저기압이 자리하고 우리나라에 자리한 고기압이 서서히 변질하면서 2일 아침까지 서해안에 눈이 내리겠다. 고기압이 약해지면서 바다 위 눈구름대가 내륙으로 들어올 여지가 생기게 된다.

예상 적설량은 제주산지·서해5도 1~5㎝, 충남서해안·충남북부내륙·전라서해안·울릉도·독도 1~3㎝이다. 이외 수도권에도 눈이 좀 날리겠다.

3일 새벽부터 낮까지는 북저남고 기압 배치에 북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를 남쪽에서 올라오는 비교적 따뜻한 공기가 타고 오르면서 구름대를 만들어 수도권과 강원영서를 중심으로 비나 눈이 오겠다.

기온을 고려하면 아침까진 눈이 내리다가 이후 눈에 비가 섞여 올 것으로 예상된다.

적설량은 경기북부·강원내륙·강원산지 1~5㎝, 경기남동부 1~3㎝, 서울·인천·경기남서부 1㎝ 내외일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에는 대설특보가 발령될 수 있다.

3일 밤부터 제주남쪽해상에 저기압이 지나가면서 제주, 호남, 경남 등에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저기압 위상에 따라 강수구역이 충청과 경북까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일요일인 4일부터는 기온이 내림세를 보이면서 다시 추위가 시작하고 바람이 세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