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9층서 연인 밀어 살해한 30대 2심도 징역 25년

송고시간2022-12-01 11:42

beta

연인을 흉기로 찌른 뒤 고층에서 밀어 떨어뜨려 살해한 남성이 2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3부(박연욱 박원철 이희준 부장판사)는 1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김모(32) 씨에게 1심과 같이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김씨는 작년 11월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에서 연인 사이던 피해자가 이별을 통보하자 격분해 흉기로 피해자의 몸을 여러 차례 찌른 뒤 아파트 19층 베란다에서 밀어 떨어뜨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장동 증인신문부터 스토킹 살인까지…이번 주 주요재판(CG)
대장동 증인신문부터 스토킹 살인까지…이번 주 주요재판(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연인을 흉기로 찌른 뒤 고층에서 밀어 떨어뜨려 살해한 남성이 2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3부(박연욱 박원철 이희준 부장판사)는 1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김모(32) 씨에게 1심과 같이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김씨는 작년 11월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에서 연인 사이던 피해자가 이별을 통보하자 격분해 흉기로 피해자의 몸을 여러 차례 찌른 뒤 아파트 19층 베란다에서 밀어 떨어뜨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뒤 112에 신고해 자신도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라고 말했으나 출동한 경찰에 저지당한 후 체포됐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김씨의 마약 범죄도 발견했다.

김씨는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한 만큼 1심 형이 지나치게 무겁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2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오랜 기간 정신과에서 약물 치료를 받는 등 정신 장애가 있다는 점은 인정된다"면서도 "이로 인해 범행 당시 행동 통제 능력이 줄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가 느꼈을 고통과 공포는 상당히 컸을 것이고 유족도 치료하기 어려운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며 "엄중한 처벌을 내려야 한다"고 질책했다.

재판부는 다만 김씨가 복역 후 다시 살인을 저지를 개연성은 높지 않다며 검찰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명령 청구는 1심과 같이 기각했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