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통일부 "대북영양보건사업 통해 北에 반입된 물자 있어"

송고시간2022-12-01 11:54

beta

정부가 지난해 9월부터 이달 10일까지 시행되는 대북 영양보건협력사업을 통해 북한에 반입된 물자가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1일 기자들과 만나 대북 영양보건협력사업과 관련, "이 사업을 통해 반출 승인된 사업이 있었고 그중 일부는 북한으로 반입됐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해 들어 대북물자 반출승인은 11건·52억 상당

통일부 로그
통일부 로그

[촬영 백승렬]
통일부 로그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 정부가 지난해 9월부터 이달 10일까지 시행되는 대북 영양보건협력사업을 통해 북한에 반입된 물자가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1일 기자들과 만나 대북 영양보건협력사업과 관련, "이 사업을 통해 반출 승인된 사업이 있었고 그중 일부는 북한으로 반입됐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북한에 반입이 됐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내용은 지금 말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대북 영양보건협력사업은 북한 취약계층의 인도적 상황 개선을 위한 국내 민간단체 사업에 사업당 5억원 안에서 총 100억원을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정부는 지난해 9월부터 신청을 받아왔으나 남북관계 경색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북한의 국경봉쇄가 장기화하면서 사업 요건을 갖춘 단체들이 많지 않았다.

이에 따라 당초 올해 6월 종료될 예정이던 사업의 기한을 12월 10일까지로 연장했다. 통일부는 이 사업의 기한을 추가로 연장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승인된 민간단체의 대북물자 반출은 총 11건, 액수로는 52억 2천만원 상당이다. 이 가운데 대북 영양보건협력사업의 지원을 받은 사례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월별로 살펴보면 2월에 3건(20억원)을 시작으로 3월 1건(5억원), 4월 3건(10억 8천만원)에 이어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인 8월 1건(4억4천만원), 9월에 1건(5억원), 10월 2건(7억원)의 물자반출이 승인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민간 차원의 대북 지원물자 반출은 민간단체의 신청이 있는 경우 요건 등을 검토해 부합할 경우 계속해서 반출 승인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j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