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늘로 이사한 거라 생각할게"…50대 남성, 7명 살리고 떠나

송고시간2022-12-01 11:32

beta

이사 후 집을 꾸미다 갑자기 쓰러진 50대 남성이 7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하늘로 떠났다.

1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51세 강승노 씨는 지난달 2일 새로운 집으로 이사해 집을 꾸미던 중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강씨의 형은 그에 대해 "가족들에게 착한 막내아들로 속 한번 안 썩인 동생"이라며 "아직 실감이 안 나지만 하늘나라로 이사한 걸로 생각하고 싶다. 이사한 곳에서 행복하게 잘 지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장기기증 후 떠난 강승노씨
장기기증 후 떠난 강승노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이사 후 집을 꾸미다 갑자기 쓰러진 50대 남성이 7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하늘로 떠났다.

1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51세 강승노 씨는 지난달 2일 새로운 집으로 이사해 집을 꾸미던 중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곧장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뇌사 추정 상태가 됐고 이틀 뒤인 4일 서울 은평성모병원에서 심장, 폐장, 간장, 좌우 신장, 좌우 안구를 기증한 뒤 세상을 떠났다.

가족들은 강씨를 다시 볼 수 없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었지만, 기증을 통해 어디에선가 살아 숨쉬기를 바라는 마음에 기증을 결심했다고 기증원은 전했다.

전주에서 3남매 중 막내로 태어난 강 씨는 밝고 활발한 성격으로 운동을 좋아했다. 잘못된 것을 보면 절대 지나가지 못하는 성격이었지만 남들에게 베푸는 것을 좋아하는 따뜻한 마음씨였다고 가족들은 기억했다.

강씨의 형은 그에 대해 "가족들에게 착한 막내아들로 속 한번 안 썩인 동생"이라며 "아직 실감이 안 나지만 하늘나라로 이사한 걸로 생각하고 싶다. 이사한 곳에서 행복하게 잘 지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씨의 가족들은 또 "좋은 일을 하고 가는 것으로 생각했기에 기증 결정이 오히려 쉬웠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기증자의 숭고한 생명 나눔에 감사드린다. 누군가를 살리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모두가 기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증원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뇌사 장기기증자는 442명으로, 이들의 나눔으로 1천772명의 환자가 새 삶을 살게 됐다. 올해는 11월 말 기준 366명이 새 생명을 살린 후 떠났다.

그러나 약 4만5천명의 환자가 장기 이식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더 많은 국민의 장기 등 기증 희망 등록 참여가 필요하다고 기증원은 전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