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어등대교 교량 이음새, 보름 만에 또 이상 발생

송고시간2022-12-01 10:35

beta

광주 서구와 광산구를 잇는 어등대교의 교량 이음새에서 보름 만에 또 이상 현상이 발생했다.

1일 광주시 종합건설본부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50분께 광산구 방향 어등대교 시작 지점 2차로에서 신축(伸縮)이음장치 일부가 떨어져나가 노면 장애물처럼 차량 통행에 지장을 준다는 신고가 잇달아 접수됐다.

어등대교 안전 진단을 1년에 2차례씩 진행 중이고, 예측 못 한 현상은 아니기 때문에 보름 만에 비슷한 일이 반복했음에도 긴급 안전진단 대상은 아니라고 판단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시 "안전에는 문제없어…최대한 빨리 복구"

광주 어등대교 상판 신축이음장치 일부 탈락 (2022년 12월 1일)
광주 어등대교 상판 신축이음장치 일부 탈락 (2022년 12월 1일)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서구와 광산구를 잇는 어등대교의 교량 이음새에서 보름 만에 또 이상 현상이 발생했다.

1일 광주시 종합건설본부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50분께 광산구 방향 어등대교 시작 지점 2차로에서 신축(伸縮)이음장치 일부가 떨어져나가 노면 장애물처럼 차량 통행에 지장을 준다는 신고가 잇달아 접수됐다.

신축이음장치란 교량 상판끼리 연결하는 톱니바퀴 모양의 구조물로 기온 변화에 따라 늘어나고 줄어드는 상판을 안전하게 잇는 역할을 한다.

광주시는 경찰 협조를 받아 신축이음장치 탈락 현상이 발생한 1개 차로를 통제하고 있다.

또 복구공사를 맡길 전문업체를 찾는 중이다.

어등대교 상판에서는 지난달 16일에도 신축이음장치 고정부 콘크리트가 파손돼 차로 통제와 복구공사가 이뤄졌다.

광주 어등대교 상판 신축이음장치 고정부 콘크리트 파손 (2022년 11월 16일)
광주 어등대교 상판 신축이음장치 고정부 콘크리트 파손 (2022년 11월 16일)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신축이음장치가 탈락한 지점은 보름 전 콘크리트 부분 파손이 발생했던 곳과 약 1m 간격을 두고 있는데, 차량 진행 방향과 차로는 동일하다.

광주시는 산업단지를 오가는 화물차 등 대형 차량의 어등대교 통행이 잦아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어등대교 안전 진단을 1년에 2차례씩 진행 중이고, 예측 못 한 현상은 아니기 때문에 보름 만에 비슷한 일이 반복했음에도 긴급 안전진단 대상은 아니라고 판단 중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파손, 탈락한 구조물은 교량 안전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는 부위"라며 "최대한 빠르게 복구해 시민 불편을 줄이겠다"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