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쟁계속 찬성' 러시아인 4개월만에 57→25% 급감"

송고시간2022-12-01 09:29

beta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을 계속하는 데 찬성하는 러시아인의 비율이 4개월 만에 57%에서 25%로 급감했다고 러시아어·영어 뉴스 사이트 '메두자'(Meduza)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메두자는 러시아 안보기관인 연방경호국(FSO)이 '내부용'으로 통제해 결과를 공개하지 않은 여론조사 결과를 입수했다며 이렇게 보도했다.

이런 FSO 여론조사 결과는 모스크바 소재 독립 여론조사기관인 레바다 센터의 10월 조사에서 '전쟁 계속' 지지가 27%, 평화협상 지지가 57%였던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메두자는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반푸틴 매체, 러 안보기관 비공개 여론조사 보도

"징병 위험에 급변…러, 국면전환용 보도지침 하달"

우크라 동부 격전지 돈바스 지역의 전사자 공동묘지
우크라 동부 격전지 돈바스 지역의 전사자 공동묘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을 계속하는 데 찬성하는 러시아인의 비율이 4개월 만에 57%에서 25%로 급감했다고 러시아어·영어 뉴스 사이트 '메두자'(Meduza)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메두자는 러시아 안보기관인 연방경호국(FSO)이 '내부용'으로 통제해 결과를 공개하지 않은 여론조사 결과를 입수했다며 이렇게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FSO 여론조사에서 우크라이나와의 평화협상에 찬성하는 러시아인의 비율이 7월에는 32%에 불과했으나 11월에는 55%로 증가했다.

이런 FSO 여론조사 결과는 모스크바 소재 독립 여론조사기관인 레바다 센터의 10월 조사에서 '전쟁 계속' 지지가 27%, 평화협상 지지가 57%였던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메두자는 지적했다.

레바다 센터 소장인 데니스 볼코프는 올해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키로 한 크렘린궁의 결정을 대부분의 러시아인이 지지했으나 본인들이 전투에 직접 참가하려는 뜻은 전혀 없었다며 "사람들이 자신들과는 관련이 없는 일이라고 인식했으나, 이제는 위험이 커져서 사람들이 (평화) 협상이 시작되기를 바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메두자는 전쟁에 대한 러시아인들의 여론이 악화함에 따라 러시아 정부가 앞으로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러시아 연방경호국(FSO) 실시 전쟁 관련 여론조사 결과
러시아 연방경호국(FSO) 실시 전쟁 관련 여론조사 결과

[메두자 웹사이트 그래픽 캡처]

이 매체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이끄는 정권과 가까운 두 명의 취재원을 인용해 크렘린궁이 국영 러시아여론조사센터(VTsIOM)의 여론조사 데이터를 이제 일반에 공개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취재원 중 한 명은 "요즘은 온갖 결과가 다 나올 수 있어서 아예 하지 않는 쪽이 더 낫다"고 말했다.

다만 이런 여론 악화가 전쟁 계속 여부나 평화협상에 대한 러시아 정부의 입장에 직접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메두자는 전망했다.

이 매체는 러시아 국내 매체들이 전쟁이 아니라 "더 긍정적인 어젠다"에 집중하라는 지령을 크렘린궁으로부터 이미 받은 상태라는 익명 취재원들의 말을 전했다.

메두자는 러시아의 해직 언론인 갈리나 팀첸코(60)가 라트비아 리가에서 2014년 설립한 뉴스 사이트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현 러시아 정부를 강하게 비판하는 매체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메두자 기사를 인용해 보도하면서 징집령과 예비군 동원령에 따른 여론 악화, 대규모 인명피해, 전장에서의 굴욕적 후퇴 등이 있은 후에 "푸틴이 '특별 군사 작전'이라고 부르는 것"에 대한 러시아인들의 여론이 악화했다고 분석했다. 푸틴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후 이를 '전쟁'이 아니라 '특별 군사 작전'이라고 불렀다.

더타임스에 따르면 푸틴이 9월에 전국적 동원령을 선포한 후 러시아인 남자 수십만명이 나라를 떠났으며, 군 내에서 불만이 커지고 있다.

더타임스는 이번 전쟁에서 전투 참가를 거부한 이에 대한 '형사 사건'이 지난주부터 진행되고 있으며, 이번이 첫 사례라고 전했다. 다만 사건이 수사 단계인지 기소 단계인지 등은 밝히지 않았다.

피의자는 러시아 벨고로드 지역의 군부대에서 체포된 '유리 데그티아레프'라는 병사다.

영자신문 모스코우 타임스의 11월 21일 보도에 따르면 그는 9월에 징집된 후 제대로 된 군사훈련을 받지 않고 우크라이나 전선에 투입됐다가 "총알받이가 되기 싫다"며 전투 참가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입대 병사들 떠나보내는 가족
입대 병사들 떠나보내는 가족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limhwasop@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nXf4IO4Xb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