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16강 탈락' 환호하던 이란남성 군경 총에 사망"

송고시간2022-12-01 09:02

beta

29일(현지시간) 이란 대표팀이 '앙숙' 미국에 패해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이 좌절되자 이에 환호하던 이란 남성이 이란 보안군(군경)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BBC, 가디언 등 영국 매체가 보도했다.

인권 활동가들은 27세의 남성 메흐란 사막이 이날 경기 직후 카스피해에 접한 이란 북부 도시 반다르 안잘리에서 자신의 자동차 경적을 울리며 이란 대표팀의 패전을 축하하다가 총에 맞았다고 전했다.

IHR에 따르면 지난 9월 22세 여성 마흐사 아미니가 히잡 사이로 머리카락이 보이는 등 복장 규정을 어겼다는 이유로 경찰에 끌려갔다가 갑자기 숨진 것을 계기로 전국적으로 확산한 반정부시위에서 이란 보안군의 손에 살해된 사람은 어린이 60명, 여성 29명을 포함해 448명에 달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란 북부 도시서 경적 울리던 27세 머리에 조준사격"

이란 미드필더 에자톨리히 "어린시절 친구 잃어…진실 드러날 것"

마흐사 아미니 피켓 든 관중
마흐사 아미니 피켓 든 관중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9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B조 조별리그 3차전 이란과 미국의 경기. 이란 관중석에서 일부 관중이 '마흐사 아미니' 이름 피켓을 들고 있다.
올해 9월 마흐사 아미니라는 여대생이 히잡 미착용을 이유로 체포됐다가 사망한 사건으로 현재 이란에서는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2022.11.30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29일(현지시간) 이란 대표팀이 '앙숙' 미국에 패해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이 좌절되자 이에 환호하던 이란 남성이 이란 보안군(군경)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BBC, 가디언 등 영국 매체가 보도했다.

인권 활동가들은 27세의 남성 메흐란 사막이 이날 경기 직후 카스피해에 접한 이란 북부 도시 반다르 안잘리에서 자신의 자동차 경적을 울리며 이란 대표팀의 패전을 축하하다가 총에 맞았다고 전했다.

노르웨이에 본부를 둔 인권단체 이란휴먼라이츠(IHR)는 "이란 대표팀이 미국에 패한 뒤 보안군이 그(사막)를 직접 겨냥해 머리를 쐈다"고 가디언에 밝혔다.

지난 29일 미국이 골을 넣자 이란 사난다지에서 축포가 터진 모습 [카베 고라이시 트위터 계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29일 미국이 골을 넣자 이란 사난다지에서 축포가 터진 모습 [카베 고라이시 트위터 계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IHR에 따르면 지난 9월 22세 여성 마흐사 아미니가 히잡 사이로 머리카락이 보이는 등 복장 규정을 어겼다는 이유로 경찰에 끌려갔다가 갑자기 숨진 것을 계기로 전국적으로 확산한 반정부시위에서 이란 보안군의 손에 살해된 사람은 어린이 60명, 여성 29명을 포함해 448명에 달한다.

미국 뉴욕에 있는 인권단체 이란인권센터(CHRI)도 사막이 이란의 패배를 축하하다 보안군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고 발표했다.

이 단체는 또한 30일 테헤란에서 열린 사막의 장례식에서 추모객들이 '독재자에게 죽음을'이라는 구호를 외치는 장면이 담긴 영상도 함께 공개했다. 이 구호는 이란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를 겨냥한 이란 반정부시위대의 구호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이란 축구선수 사이드 에자톨리히의 인스타그램 [에자톨리히 인스타그램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이란 축구선수 사이드 에자톨리히의 인스타그램 [에자톨리히 인스타그램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공교롭게도 사망한 사막은 이날 미국전에서 뛴 이란 미드필더 사이드 에자톨리히의 지인이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사막처럼 반다르 안잘리 출신인 에자톨리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막과 어린 시절 유소년축구팀에서 함께 뛰었다고 소개하며 비통함을 드러냈다.

그는 자신과 사막을 비롯한 꼬마 선수들이 유니폼을 입고 어깨동무를 한 사진을 함께 올리며 "너를 잃었다는 지난 밤의 비통한 소식에 가슴이 찢어진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친구의 사망 정황을 언급하지 않은 채 "언젠가는 가면이 벗겨지고 진실이 드러날 것이다. 우리 젊은이들, 우리 조국이 이런 일을 당할 이유가 없다"고 분개했다.

에자톨리히는 이날 미국전에서 패한 뒤 경기장에 주저앉아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자 미국 선수가 다가와 위로하는 모습이 목격되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날 이란 대표팀이 숙적 미국에 패배하자 이란 반정부 시위대가 반다르 안잘리를 비롯해 수도 테헤란과 '히잡 시위' 확산의 시발점인 북부 쿠르디스탄주 사케즈 등 곳곳에서 폭죽을 터뜨리고 자동차 경적을 울리며 환호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온라인상에 확산한 바 있다.

상당수 이란인은 이란 대표팀이 이란 정권을 대변한다고 보고 이번 월드컵에서 이란 대표팀에 대한 응원을 거부하고 있다.

정치적 앙숙인 미국과 이란의 이날 경기는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 통상적인 보안 요원에 더해 경찰력까지 배치되는 등 삼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이란 응원단 사이에서는 이란에서 벌어지고 있는 반정부 시위의 대표 구호인 '여성, 삶, 자유'(Women Life Freedom) 등이 터져 나왔고, '마흐사 아미니' 이름의 피켓을 들었다가 관계자에게 제지를 받는 상황 등도 목격됐다고 BBC는 전했다.

ykhyun1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UYW_qpZ3s8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