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장암 치료 '축구 황제' 펠레, 심부전·전신부종으로 입원

송고시간2022-12-01 07:30

beta

'축구 황제' 펠레가 29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병원에 입원했다.

펠레는 올해 82세로 그동안 대장암 치료를 받아 왔는데 심부전증과 전신 부종, 정신 착란 증상 등을 보여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브라질 축구의 황제 펠레
브라질 축구의 황제 펠레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지윤 통신원= '축구 황제' 펠레가 29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병원에 입원했다.

펠레는 올해 82세로 그동안 대장암 치료를 받아 왔는데 심부전증과 전신 부종, 정신 착란 증상 등을 보여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담당 의사는 대장암 치료를 위한 화학 요법이 효과를 발휘하지 못했으며, 이로 인해 합병증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현재 화학요법 실패 원인 및 뇌 기능 저하 가능성 등 정확한 진단을 위해 다양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중환자실이 아닌 일반 병실에 머물러도 될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펠레는 지난해 9월 오른쪽 결장에 종양이 발견된 뒤 암 판정을 받았으며, 종양 제거 수술과 한 달간의 입원 치료 후 퇴원했다.

올해 2월에도 일반 검사와 치료를 위해 약 10일 동안 입원한 바 있다. 이때 요도 감염이 발견되었으나, 치료 후 같은 달 말 퇴원했다.

최근 펠레는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를 통해 "여러분 모두 월드컵 경기를 보는 걸 나만큼 좋아하길 바란다"며 월드컵의 시작을 축하했다.

또한 "팀워크, 창의성을 통해 아이들에게 큰 힘을 주는 축구를 너무나도 사랑한다"며 축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펠레는 월드컵에서 브라질을 세 번이나 우승으로 이끈 주역이다.

kjy329@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iNsOb_TCI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