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해 기상 악화…백령도발 인천행 여객선 운항 통제

송고시간2022-12-01 06:19

beta

서해 기상악화로 1일 인천과 섬을 잇는 14개 항로 가운데 백령도∼인천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10분 현재 풍랑특보가 내려진 인천 먼바다에는 2∼3m 안팎의 파도가 일고 초속 10m 안팎의 바람이 불고 있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 관계자는 "기상 상황에 따라 운항 여부가 바뀔 수 있으니 선착장에 나오기 전 선사에 미리 문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리아프린세스호
코리아프린세스호

[인천해양수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서해 기상악화로 1일 인천과 섬을 잇는 14개 항로 가운데 백령도∼인천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10분 현재 풍랑특보가 내려진 인천 먼바다에는 2∼3m 안팎의 파도가 일고 초속 10m 안팎의 바람이 불고 있다.

이에 따라 백령도∼인천 항로를 잇는 코리아프린세스호는 운항하지 않는다.

인천∼백령도 항로의 하모니플라워호와 영종도 삼목∼장봉도 항로의 북도고속페리호는 선박 정비로 휴항한다.

인천∼연평도 등 나머지 12개 항로 여객선 15척은 정상 운항할 예정이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 관계자는 "기상 상황에 따라 운항 여부가 바뀔 수 있으니 선착장에 나오기 전 선사에 미리 문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