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사받다 더 걸릴라' 中서 전수 PCR검사 완화 확산

송고시간2022-11-30 18:21

beta

중국 내 '제로 코로나' 반대 시위자들의 비판 대상 중 하나인 '정기적 전수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완화하는 지역이 잇달아 나오고 있다.

베이징 다싱구는 30일 PCR 검사 때 인원 밀집에 따른 감염 위험을 줄이고 재원을 절약하기 위해 장기간 집에만 거주하는 노인과 매일 온라인 수업을 받는 학생, 유아, 재택근무자 등의 경우 외출 수요가 없다면 매일 PCR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중국에서는 지역 등에 따라 1∼3일 간격으로 PCR 검사를 받아야 출근 등 일상생활을 할 수 있으며 검사를 받는 데 많은 시간이 걸려 불만이 고조된 상황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베이징·광저우 일부와 충칭 등서 움직임…민심·재정도 의식

PCR 검사받는 베이징 시민들
PCR 검사받는 베이징 시민들

[베이징 AP=연합뉴스 자료사진] 11월15일 중국 베이징의 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 내 '제로 코로나' 반대 시위자들의 비판 대상 중 하나인 '정기적 전수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완화하는 지역이 잇달아 나오고 있다.

베이징 다싱구는 30일 PCR 검사 때 인원 밀집에 따른 감염 위험을 줄이고 재원을 절약하기 위해 장기간 집에만 거주하는 노인과 매일 온라인 수업을 받는 학생, 유아, 재택근무자 등의 경우 외출 수요가 없다면 매일 PCR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베이징 퉁저우구도 같은 날 비슷한 내용의 공지문을 발표했다.

베이징이 지난 보름 새 신규 확진자 수가 10배 이상 증가하며 하루 4천명대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할 때 눈길을 끄는 조치였다.

남부 광둥성 광저우의 일부 구들도 최근 거의 유사한 방침을 발표했고, 중국 서부 내륙 대도시 충칭에서는 최근 5일 동안 감염자가 나오지 않은 지역 주민에 대해서는 전수 PCR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되도록 했다.

중국에서는 지역 등에 따라 1∼3일 간격으로 PCR 검사를 받아야 출근 등 일상생활을 할 수 있으며 검사를 받는 데 많은 시간이 걸려 불만이 고조된 상황이다.

최근 PCR 검사 업체와 당국 간의 유착 의혹, 검사 결과 조작 의혹 등으로 인해 PCR 검사에 대한 민심은 극도로 악화하면서 제로 코로나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 참가자들의 요구 사항 중에도 정기적 PCR 검사를 중단해 달라는 목소리가 포함됐다.

따라서 일부 지역의 PCR 검사 완화는 민심을 의식한 측면이 있어 보인다.

아울러 오미크론 계열 변이의 높은 전파력을 고려할 때 검사를 받기 위해 다중이 긴 줄을 형성하는 데 따른 감염 위험이 PCR 검사를 통해 감염자를 추적하는 효과를 상쇄할 수 있다는 방역 전략적 측면에 대한 고려도 존재한다.

이 밖에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의 영향 속에 성장률 둔화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적지 않은 지방 정부가 세수 부족을 겪고 있어 무료 PCR 검사에 따른 재정 부담도 고려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jhch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jjvhqEYG3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