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2030 대회 추진한다는 사우디…하루만에 "공식 유치안은 아직"

송고시간2022-11-30 15:27

beta

사우디아라비아가 2030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유치를 원한다고 밝혔다가 하루 만에 "공식 유치안은 아직 안 냈다"고 물러섰다.

사우디아라비아 관광부는 30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공식적인 월드컵 유치안을 낸 적은 없다"고 밝혔다.

하티브 장관의 발언이 나온 지 하루 만에 관광부가 아직 공식 유치에 도전하지는 않았다고 밝히며 당국이 신중하게 접근하는 모양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APEC 정상회의 일정 소화하는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APEC 정상회의 일정 소화하는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방콕 로이터=연합뉴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가 지난 18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도중 APEC 리더 비공식 대화라는 회의에 참가하고 있다. 전날 한국 방문 일정을 마친 무함마드 왕세자는 같은 날 저녁 늦은 시간에 방콕에 도착했다. 2022.11.18 alo95@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가 2030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유치를 원한다고 밝혔다가 하루 만에 "공식 유치안은 아직 안 냈다"고 물러섰다.

사우디아라비아 관광부는 30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공식적인 월드컵 유치안을 낸 적은 없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2030 월드컵 공동유치를 원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아흐마드 하티브 사우디아라비아 관광부 장관의 발언을 번복한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하티브 장관은 블룸버그 통신과 인터뷰에서 "그리스, 이집트와 공동 유치를 고려 중이다. 우리의 제안이 최종적으로 선택을 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명히 3국은 인프라에 막대한 투자를 할 것이고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며 "대회가 열릴 즈음이면 사우디아라비아는 첨단 경기장과 팬존을 건설할 것이라 본다"고 했다.

앞서 지난 9월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사우디아라비아가 이집트, 그리스와 2030 월드컵 공동 개최를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사우디아라비아 당국의 트윗
사우디아라비아 당국의 트윗

[사우디아라비아 관광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이집트 국영 신문 '아크바르 엘윰'도 자국 담당 부처가 사우디아라비아와 협력 중이라 보도했는데, 이번에 사우디아라비아 측에서도 이를 공식 확인한 것이다.

그러나 하티브 장관의 발언이 나온 지 하루 만에 관광부가 아직 공식 유치에 도전하지는 않았다고 밝히며 당국이 신중하게 접근하는 모양새다.

관광부는 트위터에서 "비전 2030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스포츠, 관광 장려를 위해 항상 여러 대형 스포츠 행사 개최를 고려하고 있다"고만 알렸다.

비전 2030이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2016년 발표한 경제·사회 개혁 프로젝트로, 국가 경제에서 석유 산업 비중을 낮추는 게 골자다.

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그리스의 공동개최안은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의 지지를 포괄할 수 있어 유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가능성이 있다.

스페인, 포르투갈과 함께 월드컵을 개최하겠다는 우크라이나축구협회
스페인, 포르투갈과 함께 월드컵을 개최하겠다는 우크라이나축구협회

[EPA=연합뉴스]

다만 이 3국이 2030년 대회를 공동 개최하면 이번 카타르 대회에 이어 또 한 번 '겨울 월드컵'을 치를 가능성이 높은데, 해당 시기 대부분 프로축구가 한창 진행 중인 유럽의 반대가 예상된다.

남미에서도 우루과이, 칠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4국이 2030년 월드컵 공동 유치를 원하고 있다.

이들 국가는 1930년 초대 우루과이 대회에서 딱 100년 후 열리는 행사인 만큼 '대회 발원지'인 남미로 돌아가야 한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다.

아울러 이미 월드컵을 개최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스페인, 포르투갈도 지난달 우크라이나를 끌어들여 '3국 유치안'을 발표했다.

최근 러시아와 전란 중인 우크라이나의 합류로 축구가 평화를 가져온다는 상징적 명분을 확보할 심산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를 추진한 안드리 파벨코 우크라이나축구협회 회장이 최근 인조잔디 공장 건설과 관련된 돈세탁과 사기 등 혐의로 체포되며 공동 유치안도 무산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2030 월드컵 개최를 추진하는 남미축구연맹
2030 월드컵 개최를 추진하는 남미축구연맹

[EPA=연합뉴스]

pual07@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1ROqLnXU1C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