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버지 후광' 업고 갑부 됐다가 추락한 앙골라 前대통령 딸

송고시간2022-11-30 14:47

beta

한때 아프리카에서 가장 부유한 여성으로 통했던 전 앙골라 대통령의 딸이 비리 혐의로 체포될 위기에 처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앙골라 검찰이 국가 자산 횡령 혐의로 호세 에두아르도 두스 산투스 전 앙골라 대통령의 딸 이사벨 두스 산투스(48)에 대한 체포를 추진하고 있다.

이사벨은 산투스 전 대통령이 2017년까지 38년 간 집권하는 동안 아버지의 후광을 업고 토지, 석유, 다이아몬드, 통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엄청난 이권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지 사법당국 "국가자산 횡령 혐의로 인터폴에 체포 요청"

앙골라의 억만장자이자 아프리카 최고의 여성 갑부로 불렸던 이사벨 두스 산투스[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앙골라의 억만장자이자 아프리카 최고의 여성 갑부로 불렸던 이사벨 두스 산투스[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철종 기자 = 한때 아프리카에서 가장 부유한 여성으로 통했던 전 앙골라 대통령의 딸이 비리 혐의로 체포될 위기에 처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앙골라 검찰이 국가 자산 횡령 혐의로 호세 에두아르도 두스 산투스 전 앙골라 대통령의 딸 이사벨 두스 산투스(48)에 대한 체포를 추진하고 있다.

헬더 피타 그로스 검찰총장은 "국영석유회사 대표를 맡았던 이사벨 산투스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그와 그의 변호사가 출두 요구에 답하지 않아 인터폴을 통해 체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앙골라 사법당국은 지난 7월 사망한 산투스 전 대통령이 재임하는 동안 이사벨이 모은 막대한 재산에 대해 지난 수년간 조사해 왔다.

이사벨은 산투스 전 대통령이 2017년까지 38년 간 집권하는 동안 아버지의 후광을 업고 토지, 석유, 다이아몬드, 통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엄청난 이권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한때 이사벨의 재산을 35억 달러(약 4조6천억원)로 추산하면서 "아프리카에서 가장 부유한 여성"이라고 칭했다.

하지만 포르투갈과 네덜란드를 포함한 여러 나라에 분산돼 있던 그의 자산이 비리 혐의로 동결되면서 이 타이틀도 빛이 바랬다.

앙골라 검찰은 이사벨이 2016년 6월부터 18개월 동안 앙골라 국영 석유회사 '소난골'의 회장으로 있으면서 돈세탁, 횡령, 서류 위조, 부당한 영향력 행사 등의 비리를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아버지 산투스도 40년가까이 장기 집권하면서 각종 부패 의혹과 족벌주의로 비판을 받았다.

2017년 산투스의 뒤를 이어 집권한 주앙 로렌수 대통령은 부패와의 전쟁을 선언했고, 사법 당국은 전임 대통령 자녀들을 정조준했다.

이 과정에서 산투스 전 대통령의 아들 호세 두스 산투스는 앙골라 국부펀드에서 5억 달러(약 6천500억원)를 횡령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 2020년 5년 형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그는 법원에 항소를 신청한 뒤 자유로운 생활을 하고 있다.

딸 이사벨도 지금까지 공식 기소되지 않았다.

앙골라 검찰은 주로 영국 런던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등에 거주하는 그가 앙골라에 없어 수사가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이사벨은 그러나 "내 주소와 소재지는 잘 알려져 있다"면서 "현재 런던에 살고 있고 숨어지내는 도망자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에 대한 수사를 "정치적 박해"라면서 "로렌수 대통령이 나를 정치적 위협이자 잠재적 대선 후보로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