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털끝도 안닿았다'…호날두 노골 재확인한 아디다스 최신 기술

송고시간2022-11-30 11:31

beta

포르투갈 대표팀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지난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우루과이전에서 1-0으로 앞서가는 선제골의 주인공이 되는 듯했다.

아디다스는 30일 자사 기술을 홍보하기 위해 호날두의 노골을 재차 확인했다.

아디다스는 성명을 통해 "자사가 제조한 공인구 '알 리흘라(Al Rihla)'에 내장된 기술을 사용하여 호날두가 공에 접촉하지 않았다는 걸 입증할 수 있다. 측정 결과 (호날두의 헤딩 시도에) 진동이 없었다. 공 내부의 센서를 사용하면 매우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인구 '알 릴라' 제조사 아디다스, 공 진동 그래프 공개

아디다스가 공개한 '호날두 노골'의 증거
아디다스가 공개한 '호날두 노골'의 증거

[아디다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포르투갈 대표팀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지난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우루과이전에서 1-0으로 앞서가는 선제골의 주인공이 되는 듯했다.

후반 9분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올려준 크로스를 헤더를 시도했고, 공은 그대로 골문을 통과해 호날두의 골로 인정됐다.

자신의 월드컵 9번째였던 이 골로 '전설' 에우제비우와 포르투갈 월드컵 최다 득점자가 됐던 호날두의 기쁨도 잠시.

골 상황을 확인 결과 호날두의 머리에 맞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린 FIFA는 잠시후 페르난드스의 득점으로 정정했다.

결국 포르투갈은 이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해 16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호날두는 넣지도 않은 골에 포효해 비웃음을 샀다.

아디다스는 30일 자사 기술을 홍보하기 위해 호날두의 노골을 재차 확인했다.

아디다스는 성명을 통해 "자사가 제조한 공인구 '알 릴라(Al Rihla)'에 내장된 기술을 사용하여 호날두가 공에 접촉하지 않았다는 걸 입증할 수 있다. 측정 결과 (호날두의 헤딩 시도에) 진동이 없었다. 공 내부의 센서를 사용하면 매우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호날두 머리 지나치는 공
호날두 머리 지나치는 공

(루사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의 경기. 포르투갈 브루누 페르난드스의 크로스가 호날두 머리를 지나치고 있다.
이 공은 바로 골로 연결됐다. 2022.11.29 superdoo82@yna.co.kr

아디다스가 공개한 공의 진동 그래프를 보면 페르난드스가 호날두의 머리를 겨냥하고 올려준 크로스 순간에는 큰 진폭을 그린다.

반면 호날두가 머리를 갖다 댄 순간의 진동 그래프는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

반자동 오프사이드 기술을 위해 사상 최초로 전자장치를 내장한 공인구 '알 릴라'의 위력을 느낄 수 있다.

사실 호날두는 굳이 그래프로 확인하지 않더라도, 자신의 골이 아니라는 걸 누구보다 확실히 알 수 있었다.

그래서인지 특유의 '호우 세리머니'를 하지 않았다.

페르난드스는 결과적으로 팀이 승리했기에, 누구의 골인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호날두를 감쌌다.

그는 "호날두가 공을 건드렸다는 느낌이 들어서 그에게 공을 건네줬다"면서 "중요한 건 우리가 매우 힘든 상대를 꺾었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골 들어간 뒤 두 주먹 불끈 쥐며 환호하는 호날두
골 들어간 뒤 두 주먹 불끈 쥐며 환호하는 호날두

(루사일 로이터=연합뉴스) 포르투갈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가 28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우루과이와의 경기 후반 9분에 골이 들어가자 기뻐하고 있다. 이 골은 판독 결과 브루누 페르난드스(28·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득점으로 정정됐다. 2022.11.29 alo95@yna.co.kr

4bun@yna.co.kr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