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서 파업차량 밤샘주차 단속 강화…서·북구 과징금 40건

송고시간2022-11-30 10:35

beta

화물연대 총파업이 일주일째에 접어들면서 도로 주변에 줄지어 선 파업차량에 대한 불법주차 단속이 과징금 부과로 이어지고 있다.

30일 광주 각 자치구에 따르면 서구는 이날 기아 광주공장 일원에서 밤샘주차(0∼4시) 단속을 벌여 15건을 적발했다.

코카콜라 광주공장 등이 있는 북구는 파업 초기인 25일 0시에 밤샘주차 25건을 적발하고 과징금 처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물연대 총파업…멈춰 선 화물차
화물연대 총파업…멈춰 선 화물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천정인 차지욱 기자 = 화물연대 총파업이 일주일째에 접어들면서 도로 주변에 줄지어 선 파업차량에 대한 불법주차 단속이 과징금 부과로 이어지고 있다.

30일 광주 각 자치구에 따르면 서구는 이날 기아 광주공장 일원에서 밤샘주차(0∼4시) 단속을 벌여 15건을 적발했다.

서구는 0시를 기해 밤샘주차 중인 화물차에 경고장을 부착했고, 이후 과징금 부과 처분을 내렸다.

코카콜라 광주공장 등이 있는 북구는 파업 초기인 25일 0시에 밤샘주차 25건을 적발하고 과징금 처분했다.

밤샘주차 단속은 동일 행위에 대해 1회만 이뤄지기 때문에 추가 처분은 이뤄지지 않았다.

북구는 코카콜라 공장 주변에서 다른 불법 밤샘주차 차량을 추가로 적발하고 1차례 계도에 나섰다.

산업단지와 대형 사업장이 다수 입지한 광산구는 밤샘주차 단속 시행 여부를 두고 경찰과 견해차를 보인다.

광산구는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주변 간선도로 가장자리를 점거한 대형 화물차에 대해 경찰의 원칙적인 요구에도 단속을 미루고 있다.

화물연대 측과 마찰 등을 우려하며 광산구는 과징금 처분 등에 유예적인 태도를 보인다.

이번 파업 여파가 크지 않은 동구와 남구에서는 일상적인 밤샘주차 단속만 이뤄지고 있다.

화물연대 총파업이 시작된 24일부터 지금까지 상습 밤샘주차 구역에서 동구는 15건, 남구는 9건을 적발해 계도했다.

정부와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연장 및 확대 시행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 총파업 사태 해결에 난항을 겪고 있다.

hs@yna.co.kr

iny@yna.co.kr

u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