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포르투갈전 앞둔 이강인 "준비한 것 보여주면 멋지게 승리"

송고시간2022-11-30 10:04

beta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 막내 이강인(21·마요르카)은 첫 월드컵 출전에서 자신의 능력을 마음껏 드러낸다.

이강인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스포츠 일간지 마르카와 라디오 인터뷰에서 "수준 높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뛴 경험이 월드컵에서 도움이 된다. 최고 수준의 경기력에 익숙해진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강인은 "출전 여부는 내가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 경기에 나갈 때마다 완벽하게 뛸 수 있도록 준비할 뿐이다. 한국 대표팀에는 좋은 선수들이 있고, 승리에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한다"고 의젓하게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페인 언론 마르카와 라디오 인터뷰…"월드컵 출전 자체가 꿈"

훈련하는 이강인
훈련하는 이강인

(도하=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 경기를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의 이강인이 29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2022.11.29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 막내 이강인(21·마요르카)은 첫 월드컵 출전에서 자신의 능력을 마음껏 드러낸다.

H조 조별리그 1차전인 우루과이전과 2차전 가나전 모두 후반 교체 출전했는데, 가나전은 0-2로 끌려가던 후반 12분 교체 투입돼 1분 만에 조규성(전북)의 만회 골을 어시스트했다.

이강인이 뛰는 스페인은 월드컵에서 '경험치'를 받고 무럭무럭 성장하는 그의 활약을 주목한다.

이강인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스포츠 일간지 마르카와 라디오 인터뷰에서 "수준 높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뛴 경험이 월드컵에서 도움이 된다. 최고 수준의 경기력에 익숙해진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월드컵에서 뛰는 소감으로는 "이 자체가 꿈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님이 주신 모든 시간 동안 승리에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드리블하는 이강인
드리블하는 이강인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이강인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2.11.28 superdoo82@yna.co.kr

나올 때마다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준 이강인을 두고 일각에서는 그를 중용하지 않았던 벤투 감독의 용병술에 의문 부호를 붙인다.

그러나 이강인은 "출전 여부는 내가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 경기에 나갈 때마다 완벽하게 뛸 수 있도록 준비할 뿐이다. 한국 대표팀에는 좋은 선수들이 있고, 승리에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한다"고 의젓하게 답했다.

벤투호에 승선하지 못할 뻔했던 이강인은 소속팀 마요르카에서 꾸준히 기회를 얻어 경기에 나선 덕분에 부름을 받았다.

이를 떠올린 이강인은 "선수에게 가장 중요한 건 경기에 뛰는 거다. 그러지 못하면 자신감과 리듬을 잃는다. 그게 선수에게는 최악의 순간"이라며 "올해는 마요르카에서 운 좋게 규칙적으로 많은 경기에 나가서 도움이 된다"고 했다.

교체투입되는 이강인 격려하는 손흥민
교체투입되는 이강인 격려하는 손흥민

(알라이얀=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에서 손흥민이 교체투입되는 이강인을 격려하고 있다. 2022.11.25 kane@yna.co.kr

한국 축구 팬들은 12월 3일 자정에 열릴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이강인이 패스하고, 손흥민이 해결하는' 장면을 꿈꾼다.

이강인은 "손흥민 선배는 역사상 최고의 한국 선수 가운데 한 명이다. 세계 최고의 해결 능력을 갖춘 경이로운 선수"라며 "그에게서 경기를 풀어가는 능력뿐만 아니라 훈련, 경기장 밖에서 행동까지 많은 걸 배운다"고 했다.

H조 1무 1패로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놓인 한국은 강호 포르투갈을 반드시 잡아야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포르투갈을 '우승 후보 가운데 하나'라고 꼽은 이강인은 "매우 어려운 경기가 될 테지만, 지난 두 경기에서 우리는 잘 싸웠다. 4년 동안 준비한 것을 잘 보여주면 멋지게 승리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마요르카 팬들은 월드컵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이강인이 이번 겨울 이적 시장에 팀을 떠나지 않을까 우려한다.

그러나 이강인은 "이번 이적 시장에 대해서는 생각해본 적이 없다. 마요르카에서 행복하고, 우리 팀이 최고가 되길 원한다"고 답했다.

4b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JV2WZL3LA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