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윈, 일본서 반년 전부터 가족과 체류…미술에도 관심"

송고시간2022-11-30 09:47

beta

중국 거대 기술기업 알리바바를 창업한 마윈이 약 6개월 전부터 가족과 함께 일본에 머물고 있다고 교도통신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30일 파이낸셜타임스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윈은 도쿄 중심부와 교외에 있는 온천, 스키장 등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수채화에 관심을 보이는 등 열성적인 미술품 컬렉터가 됐다는 일본 미술 관계자 발언도 소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9년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한 마윈
2019년 우크라이나 키이우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한 마윈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 중국 거대 기술기업 알리바바를 창업한 마윈이 약 6개월 전부터 가족과 함께 일본에 머물고 있다고 교도통신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30일 파이낸셜타임스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윈은 도쿄 중심부와 교외에 있는 온천, 스키장 등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

도쿄에서는 눈에 띄는 활동을 하지 않고 있으며, 긴자와 마루노우치의 회원제 클럽에서 사교 활동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체류 중에 미국과 이스라엘도 정기적으로 여행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또 수채화에 관심을 보이는 등 열성적인 미술품 컬렉터가 됐다는 일본 미술 관계자 발언도 소개했다.

마윈은 2020년 10월 공개 석상에서 중국 당국의 핀테크 규제를 정면 비판한 뒤 공개 석상에 거의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그는 지난 5월 중국 항저우에 있는 알리바바 본사를 방문했고, 7월에는 네덜란드 바헤닝언대학을 찾아 자신의 삶을 농업과 식량 문제에 헌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