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옥션 홍콩경매서 쿠사마 야요이 '호박' 76억에 낙찰

송고시간2022-11-30 08:50

beta

지난 29일 열린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 일본 작가 쿠사마 야요이의 녹색 '호박'이 76억 원(구매 수수료 포함)에 낙찰되며 올해 국내 경매사 거래 작품 중 최고가를 기록했다.

30일 서울옥션에 따르면 전날 강남센터와 홍콩 현지의 응찰카운터를 연결해 진행된 경매는 낙찰률 65%, 낙찰총액 약 125억 원을 기록했다.

'호박'은 최소 추정가가 80억 원이었으나 실제 낙찰액은 이에 미치지 못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해 국내 경매사 거래작 중 최고가…당초 추정가엔 못 미쳐

쿠사마 야요이 '호박'
쿠사마 야요이 '호박'

[서울옥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지난 29일 열린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 일본 작가 쿠사마 야요이의 녹색 '호박'이 76억 원(구매 수수료 포함)에 낙찰되며 올해 국내 경매사 거래 작품 중 최고가를 기록했다.

30일 서울옥션에 따르면 전날 강남센터와 홍콩 현지의 응찰카운터를 연결해 진행된 경매는 낙찰률 65%, 낙찰총액 약 125억 원을 기록했다.

80호 크기인 '호박'은 국내에서 거래된 작가의 '호박' 작품 중 최고가 기록도 세웠다. '호박'은 최소 추정가가 80억 원이었으나 실제 낙찰액은 이에 미치지 못했다.

한국 작가 작품으로는 이우환의 150호 크기 '다이얼로그'가 13억 원, 유영국의 '워크'(Wokr)가 4억 원에 각각 낙찰됐다.

이번 경매는 서울에서 진행됐으며 홍콩에 응찰카운터를 마련해 전화와 온라인으로 실시간 응찰을 받았다.

서울옥션 홍콩경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2년 반 동안 중단됐다가 이번 경매로 재개됐다.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