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단체, 탑건·타이타닉 등 영화 담긴 USB 北에 보내

송고시간2022-11-30 07:09

beta

미국의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재단'이 올해 북한에 이동식 저장장치(USB) 2천 개를 보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0일 보도했다.

이씨는 저장장치에는 영화, 다큐멘터리, 탈북민들이 만든 콘텐츠, PDF 파일로 된 읽을거리가 포함된다면서 한국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과 '태양의 후예', 미국 할리우드 영화인 '탑건'과 '타이타닉' 등을 예로 들었다.

재단 측은 대북전단금지법과 북한의 국경봉쇄, 중국의 '제로 코로나' 조치 등으로 인권단체들의 활동에 어려움이 크지만, 플라스틱 물병에 생필품과 USB를 넣어 강에 띄워 보내는 방식의 차선책을 통해 대북정보 유입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RFA 보도…'사랑의 불시착' '태양의 후예' 등 韓드라마도 담겨

탈북민단체, 윤석열 당선인 사진 담긴 대북전단 살포
탈북민단체, 윤석열 당선인 사진 담긴 대북전단 살포

(김포=연합뉴스)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25∼26일 경기 김포지역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사진 등이 담긴 대북 전단 100만장을 대형 기구 20개에 매달아 북한에 날려 보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이 단체가 날린 대북전단 모습. 2022.4.28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omatoy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 미국의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재단'이 올해 북한에 이동식 저장장치(USB) 2천 개를 보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0일 보도했다.

휴먼라이츠재단은 올해 '자유를 위한 플래시 드라이브'란 프로그램을 통해 북한에 플래시 드라이브와 SD카드 등 2천 개의 USB를 보냈다고 방송은 전했다.

프로그램 담당자인 이성민 씨는 "탈북자 주도의 현지 단체들과 협력해 이런 활동을 진행했다"며 저장장치 하나를 북한 주민 10명이 공유하는 것으로 추산해 보면 2만명의 북한 주민이 외부 정보에 접근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씨는 저장장치에는 영화, 다큐멘터리, 탈북민들이 만든 콘텐츠, PDF 파일로 된 읽을거리가 포함된다면서 한국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과 '태양의 후예', 미국 할리우드 영화인 '탑건'과 '타이타닉' 등을 예로 들었다.

재단 측은 대북전단금지법과 북한의 국경봉쇄, 중국의 '제로 코로나' 조치 등으로 인권단체들의 활동에 어려움이 크지만, 플라스틱 물병에 생필품과 USB를 넣어 강에 띄워 보내는 방식의 차선책을 통해 대북정보 유입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재단이 지난 2016년부터 북한에 보낸 이동식 저장장치는 총 13만 개에 달한다.

양강도 혜산 출신으로 2009년 탈북한 이성민 씨는 이런 대북 정보유입 활동을 통해 "수많은 북한 주민들이 오랫동안 지속돼온 박탈과 억압의 현실을 깨달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