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남부 영하 7도 안팎 강추위로 얼어붙은 출근길

송고시간2022-11-30 06:54

beta

30일 오전 경기 남부지역 최저기온이 영하 7도 안팎을 기록하면서 출근길이 꽁꽁 얼어붙었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지역별 최저기온은 용인(처인 이동목리) 영하 7.5도, 화성 영하 7도, 수원 영하 6.2도, 안성 영하 6.2도, 여주 영하 5.5도, 성남 영하 5.2도 등으로 영하 5∼7도 안팎이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대륙 고기압이 확장되면서 한기가 전국을 뒤덮고 있다. 모레 오후부터 기온이 영상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며 "강추위와 강풍에 의한 안전사고와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산·시흥·평택·화성 강풍주의보 발령…"체감온도 더 떨어져"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30일 오전 경기 남부지역 최저기온이 영하 7도 안팎을 기록하면서 출근길이 꽁꽁 얼어붙었다.

출근길 추위
출근길 추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부 지역에는 강풍주의보까지 발령돼 있어 체감온도는 더 떨어질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지역별 최저기온은 용인(처인 이동목리) 영하 7.5도, 화성 영하 7도, 수원 영하 6.2도, 안성 영하 6.2도, 여주 영하 5.5도, 성남 영하 5.2도 등으로 영하 5∼7도 안팎이다.

안산, 시흥, 평택 화성 등 4개 시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졌다.

이에 따라 체감온도는 실제 온도와 5도 이상 차이가 난다는 게 기상청 설명이다.

이번 추위는 모레 아침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내일 아침 기온은 용인 영하 12도, 오산, 안성, 여주, 이천 등은 영하 10도 안팎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대륙 고기압이 확장되면서 한기가 전국을 뒤덮고 있다. 모레 오후부터 기온이 영상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며 "강추위와 강풍에 의한 안전사고와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young8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