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사회질서 교란 결연히 타격"…'백지시위' 강경대응 예고

송고시간2022-11-29 23:11

beta

중국 공산당이 고강도 제로 코로나 정책에 항의하는 이른바 '백지 시위'에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다.

회의는 "법에 따라 적대세력의 침투 및 파괴 활동과 사회질서를 교란하는 위법 및 범죄 행위를 결연히 타격해 사회 전반의 안정을 확실히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특정 사안을 구체적으로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백지 시위에 대한 단속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앙정법위 전체회의 개최 "사회 안정 확실히 수호해야"

中 우루무치 화재 참사 추모식에서 코로나19 봉쇄 해제 요구하는 시민들
中 우루무치 화재 참사 추모식에서 코로나19 봉쇄 해제 요구하는 시민들

(베이징 로이터=연합뉴스) 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참사 추도식 도중 시민들이 코로나19 봉쇄 조치에 반대하며 시위를 하고 있다. 2022.11.28 ddy04002@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 공산당이 고강도 제로 코로나 정책에 항의하는 이른바 '백지 시위'에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다.

29일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정법위원회는 천원칭 중앙정법위 서기 주재로 28일 전체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는 "법에 따라 적대세력의 침투 및 파괴 활동과 사회질서를 교란하는 위법 및 범죄 행위를 결연히 타격해 사회 전반의 안정을 확실히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특정 사안을 구체적으로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백지 시위에 대한 단속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백지 시위는 지난 24일 신장 우루무치의 고층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사망 10명) 때 방역을 위해 설치한 각종 봉쇄용 장치들이 신속한 진화를 방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후 중국 여러 지역에서 사람들이 모여 흰 종이를 펴든 채 제로 코로나 정책에 항의하는 행동을 말한다.

회의는 또 "적시에 갈등과 분쟁을 완화하고 인민 대중의 실질적인 어려움을 해결하도록 도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최근 중국 정부의 '정밀 방역', '방역 최적화' 등 기조와 일맥상통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앙정법위는 공안(경찰)과 정보기관, 법원·검찰 등 정법기관의 업무를 총괄 조율하는 기구다.

이번 중앙정법위 전체회의를 주재한 천원칭 서기는 경찰 출신으로서 2016년부터 최근까지 정보기관이자 방첩기관인 국가안전부 부장으로 재직한 뒤 지난달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 대회)를 거쳐 공안 및 정법 조직의 사령탑으로 발탁됐다.

'시위 원천봉쇄' 중국 베이징 중심가에 배치된 경찰차
'시위 원천봉쇄' 중국 베이징 중심가에 배치된 경찰차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주말인 26∼27일 중국 베이징, 상하이 등 주요 도시에서 봉쇄 중심의 고강도 제로 코로나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가 열린 뒤 베이징 등 일부 대도시에서는 후속 시위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경찰력이 대거 동원됐다
29일 밤 각국 주중대사관이 밀집한 베이징 차오양구 르탄(日壇)공원 주변에 경찰 차량이 대거 배치된 가운데, 일부 차량이 도로변에 대기하고 있다. 2022.11.29
jhcho@yna.co.kr

jhch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9Bj6FJpYU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