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금시대 끝났다" 발언 하루만에…英 원전사업서 中업체 퇴출

송고시간2022-11-29 22:06

beta

영국 정부가 28일(현지시간) 잉글랜드 동부 서퍽 지역에 신규 원자력발전소를 짓는 프로젝트에서 중국 국영 기업을 빼기로 했다.

리시 수낵 총리가 주요 외교 정책 연설에서 중국이 영국의 이익과 가치를 위협하고 있다며 "양국의 황금시대는 끝났다"고 발언한 지 하루 만에 나온 발표다.

영국 정부는 이날 사이즈웰 C 원전 프로젝트에 7억파운드(약 1조1천153억원)를 투자해 지분 50%를 확보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국 정부, 사이즈웰 C 원전에 1조원 투자…英·佛 지분 절반씩 보유

영국 힌클리 포인츠 C 원자력발전소 공사현장
영국 힌클리 포인츠 C 원자력발전소 공사현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영국 정부가 28일(현지시간) 잉글랜드 동부 서퍽 지역에 신규 원자력발전소를 짓는 프로젝트에서 중국 국영 기업을 빼기로 했다.

리시 수낵 총리가 주요 외교 정책 연설에서 중국이 영국의 이익과 가치를 위협하고 있다며 "양국의 황금시대는 끝났다"고 발언한 지 하루 만에 나온 발표다.

영국 정부는 이날 사이즈웰 C 원전 프로젝트에 7억파운드(약 1조1천153억원)를 투자해 지분 50%를 확보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이에 따라 프랑스 전력공사(EDF)와 중국핵전집단공사(CGN)가 80%, 20%씩 보유하고 있던 사이즈웰 C 원전 프로젝트 지분은 이제 영국 정부와 EDF가 반반씩 갖게 된다.

영국 정부는 앞으로 사이즈웰 C 원전 개발 단계에서 프로젝트 지분 절반을 보유한 채로 앞으로 원전 건설과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할 제3의 투자처를 물색할 계획이다.

영국 사업·에너지·산업전략부(BEIS)는 성명을 내어 "정부의 사이즈웰 C 투자는 매입 비용과 세금 등을 포함해 CGN이 프로젝트에서 빠지는 것을 가능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BEIS는 사이즈웰 C 원전을 건설하면 "고도로 숙련된 일자리 1만 개를 창출할 수 있으며, 50년 이상 600만 가구에 믿을만한 저탄소 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르면 2035년 가동을 목표로 하는 사이즈웰 C 원전은 영국 전력 수요의 7%를 충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은 현재 원전 8곳에서 원자로 15기를 보유 중인데 상당수가 수명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