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여성·시민단체 "일부 지자체서 여성가족과 폐지"

송고시간2022-11-29 18:06

beta

강원지역 여성·노동·시민사회 단체들이 "정부는 여성가족부를 존치하고 성평등 정책을 더욱 강화하라"고 촉구했다.

도내 35개 단체는 29일 강원도청 앞에서 '여성가족부 폐지 저지 강원행동' 출범식을 열고 "여성가족부 폐지는 여성 정책의 명백한 퇴행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강원행동은 "도내에서도 여성가족과가 있었던 6개 시군 중 강릉시가 여성청소년가족과를 없애고 인구가족과를 신설했고, 속초시도 여성가족과를 가족지원과로 바꾸어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성 정책 퇴행 의미…성평등 정책 강화해야"

여성가족부 폐지 저지 강원행동 출범식
여성가족부 폐지 저지 강원행동 출범식

[춘천여성민우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지역 여성·노동·시민사회 단체들이 "정부는 여성가족부를 존치하고 성평등 정책을 더욱 강화하라"고 촉구했다.

도내 35개 단체는 29일 강원도청 앞에서 '여성가족부 폐지 저지 강원행동' 출범식을 열고 "여성가족부 폐지는 여성 정책의 명백한 퇴행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강원행동은 "도내에서도 여성가족과가 있었던 6개 시군 중 강릉시가 여성청소년가족과를 없애고 인구가족과를 신설했고, 속초시도 여성가족과를 가족지원과로 바꾸어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밖에 다른 시군은 여성정책 업무를 사회복지과, 가족과, 가족복지과, 주민복지과 등에서 다루고 있어 성주류화 정책에 기반해야 할 여성 정책을 복지 개념 안에 흡수시켰다"며 성평등 정책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들은 "여성가족부 폐지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끝까지 막아내 국가 성평등 정책 강화를 이뤄내겠다"고 했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