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서 '화물연대 삭발투쟁'…지역 산업계 파업 장기화 우려

송고시간2022-11-29 16:41

beta

정부가 운송거부 중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에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29일 화물연대 경남지역 간부들이 삭발하고 엿새째 파업을 이어갔다.

이기준 화물연대 경남지역본부장을 포함해 지역 간부 6명은 이날 오후 2시께 마산 가포신항 인근에서 삭발식을 했다.

경남지역 산업계는 파업 장기화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물연대 경남지역 간부 삭발
화물연대 경남지역 간부 삭발

[민주노총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정부가 운송거부 중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에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29일 화물연대 경남지역 간부들이 삭발하고 엿새째 파업을 이어갔다.

이기준 화물연대 경남지역본부장을 포함해 지역 간부 6명은 이날 오후 2시께 마산 가포신항 인근에서 삭발식을 했다.

이들은 "업무개시명령 등 정부 탄압에 맞서 더 큰 투쟁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한 참석자는 "전날 첫 교섭에서 서로 입장을 확인했고, 또 교섭이 예정돼 있는데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것은 문제 해결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경남지역 산업계는 파업 장기화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창원과 거제 등 경남권 조선업계는 화물연대 파업이 길어지면 선박 건조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우려했다.

후판을 배로 운반하는 조선소도 있지만, 화물연대 소속 화물 차량에 후판 운송을 의존하는 곳도 있다.

창원지역 한 조선업 관계자는 "파업 예고에 따라 후판, 기자재를 미리 조선소에 미리 들여놔 당장 파업 영향은 없다"면서도 "파업이 2주 이상 장기화하면 선박 건조에 지장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현대로템과 현대위아 등 일부 업체는 사전에 충분히 자재를 확보해 당장에는 생산에 차질이 없다고 말했다.

두산에너빌리티, 한화디펜스, LG전자 등 도내 주요 업체들도 현재까지 파업에 따른 영향이 없다고 전했다.

도내 한 상공회의소 관계자는 "파업과 관련해 특별한 상황은 없다"며 "아마 곧 협상이 타결될 것이라는 관측 때문에 그런 것 같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경남도는 도내 산업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사회재난 분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한다.

30명이 상시 비상 체제로 근무하며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에 따른 도내 산업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해 모든 역량을 쏟는다.

imag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lbJFMOild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