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이란, 선수들에 '고분고분 안하면 가족 위험' 위협"

송고시간2022-11-29 10:38

beta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이란 대표팀 선수들이 미국과의 경기를 앞두고 고분고분하게 행동하지 않으면 가족들의 안전이 위험해질 수 있다는 협박을 받은 것으로 28일(현지시간) 전해졌다.

미국 CNN 보도에 따르면 한 보안 소식통은 이란 선수들이 지난 21일(한국 시간 기준) B조 1차전 잉글랜드와 경기 때 국가를 따라부르지 않는 방식으로 반정부 시위에 지지 의사를 표명한 뒤 이란 혁명수비대(IRGC) 요원들과의 회의에 소집됐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란 당국이 잉글랜드와의 경기 전에는 선수들에게 승용차 등 선물을 약속했으나 선수들이 국가를 따라부르지 않자 가족과 선수들을 협박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가 연주 '침묵' 뒤에 회의 소집…혁명수비대 요원 수십명, 선수단 감시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이란 대표팀 선수들이 미국과의 경기를 앞두고 고분고분하게 행동하지 않으면 가족들의 안전이 위험해질 수 있다는 협박을 받은 것으로 28일(현지시간) 전해졌다.

경기 시작 전 국가 연주에 침묵을 지키는 이란 선수들.
경기 시작 전 국가 연주에 침묵을 지키는 이란 선수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CNN 보도에 따르면 한 보안 소식통은 이란 선수들이 지난 21일(한국 시간 기준) B조 1차전 잉글랜드와 경기 때 국가를 따라부르지 않는 방식으로 반정부 시위에 지지 의사를 표명한 뒤 이란 혁명수비대(IRGC) 요원들과의 회의에 소집됐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선수들이 앞으로 국가를 따라부르지 않거나 어떤 형태든 반정부 시위에 참여하면 가족들이 고문을 받거나 감금될 것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란 선수들은 지난 25일 B조 2차전 웨일스와의 경기 때는 국가를 불렀다.

카타르 월드컵 기간 이란의 보안 요원 활동을 관찰 중인 이 소식통은 이란 혁명수비대 요원 수십 명이 차출돼 자국 선수들이 선수단 외부 활동이나 외국인과의 만남에 나서는 등 금지 사항을 어기는지도 감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이란 혁명수비대 요원들은 선수들을 협박한 뒤 포르투갈 출신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이란 축구대표팀 감독을 따로 만난 것으로 전해졌지만, 구체적으로 오간 대화 내용은 파악되지 않았다.

이 소식통은 이란 당국이 잉글랜드와의 경기 전에는 선수들에게 승용차 등 선물을 약속했으나 선수들이 국가를 따라부르지 않자 가족과 선수들을 협박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이란 정권이 웨일스와의 경기 때 팬들 사이에서 가짜 응원 분위기를 조성하려고 연기자 수백 명을 투입했으며 미국과의 경기 때에는 연기자 투입 인원을 수천명 수준으로 늘릴 계획"이라고도 말했다.

이란과 미국과의 경기는 30일 새벽 4시에 치러질 예정이다.

이란에서는 지난 9월 한 여대생이 히잡 미착용을 이유로 체포돼 구금됐다가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반정부 시위가 두 달여 간 이어지고 있다. 이란이 1979년 이슬람혁명 이후 엄격한 이슬람 율법을 적용하는 사회로 바뀐 뒤 가장 심각한 수준의 시위라는 평가가 나올 정도의 상황이다.

월드컵 개막 전부터 일부 이란 축구 선수들은 대표팀 탈락 위험에도 반정부 시위에 지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란 국영 매체는 미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이란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고자 이란 국기에 들어있는 이슬람 공화국 엠블럼을 삭제해 최근 24시간 소셜미디어에 게재한 것과 관련해, 미국을 올해 월드컵에서 방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CNN은 전했다.

evan@yna.co.kr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