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경기장 난입한 인권운동가 "대의 위해 규칙 어긴 건 무죄"(종합)

송고시간2022-11-29 21:50

beta

28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과 우루과이 경기가 관중의 난입으로 잠시 중단되는 일이 벌어졌다.

CNN에 따르면 이날 경기에서 후반전이 시작된 뒤 몇 분 지나지 않은 시각 갑자기 남성 한 명이 무지개 문양의 깃발을 들고 경기장으로 뛰어들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각국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무지개색 완장 착용을 금지해 반발을 사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권 운동가 페리, 포르투갈-우루과이전에 무지개 깃발 들고 난입…구금은 피해

무지개 깃발 든 남성 경기장 난입
무지개 깃발 든 남성 경기장 난입

(루사일=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의 경기.
무지개 깃발을 든 한 마리오 페리가 그라운드로 난입해 경기가 중단되고 있다. 2022.11.29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하남직 기자 = 28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과 우루과이 경기가 관중의 난입으로 잠시 중단되는 일이 벌어졌다.

CNN에 따르면 이날 경기에서 후반전이 시작된 뒤 몇 분 지나지 않은 시각 갑자기 남성 한 명이 무지개 문양의 깃발을 들고 경기장으로 뛰어들었다.

성 소수자와 연대하고 모든 차별에 반대한다는 의미를 담은 무지개 문양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논란의 중심이 된 상징물이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각국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무지개색 완장 착용을 금지해 반발을 사고 있다.

경기가 열린 카타르는 남성 간 동성연애를 하다 적발되면 최고 3년의 징역형에 처하는 등 성 소수자들의 권리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월드컵 경기 중 그라운드에 난입한 페리
월드컵 경기 중 그라운드에 난입한 페리

[마리오 페리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이날 경기장에 난입한 관중은 전 축구 선수이자, 현재 인권 운동가로 활동하는 이탈리아 국적의 마리오 페리(35)다.

페리가 경기장에 난입할 때 입은 셔츠 앞면과 뒷면에는 각각 '우크라이나를 구하라', '이란 여성에게 경의를'이라는 정치적 함의가 담긴 글귀가 각각 적혀 있었다.

이란에서는 22세 여대생이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포됐다가 사망한 사건으로 촉발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2개월 넘게 이어지고 있다.

이란은 또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에서 러시아에 드론 등을 지원해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고 있다.

경기장으로 뛰어든 이 남성은 경기장 안전 요원들에게 잠시 쫓기다 곧바로 붙잡혀 끌려 나갔다.

이후 이날 경기의 주심을 맡은 이란인 알리레자 파가니 씨가 이 남성이 경기장 밖에 떨어뜨린 무지개 깃발을 주워 드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소동이 벌어진 뒤 페리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나는 구금되지 않았다. 현재 자유로운 상태"라고 전하며 "축구장에서 내 마지막 질주를 했다"고 썼다.

이어 자신이 전하고 싶었던 메시지를 글로 전했다.

페리는 "여성이 존중받지 못하고, 또 다른 고통을 받는 친구들이 있는 이란을 향한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 무지개 완장을 금지한 FIFA가 나를 막을 수는 없다는 걸, 로빈후드처럼 표현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크라이나를 구해야 한다. 나는 키이우에서 한 달 동안 지내면서 우크라이나 국민이 얼마나 고통받는지 봤다"며 "대의를 위해 규칙을 어기는 건, 결코 범죄가 아니다"라고 썼다.

영국 데일리 미러는 "페리는 축구 선수로는 크게 성공하지 못했다. 인도 2부리그에서 뛴 게 마지막 기록"이라며 "인권 운동가로 활동하는 그는 최근 폴란드에서 우크라이나 난민을 도왔다"고 소개했다.

kjw@yna.co.kr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