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일랜드, 메타에 또 3.7천억원 과징금…이번엔 개인정보 유출

송고시간2022-11-29 05:58

beta

아일랜드 규제당국이 28일(현지시간) 페이스북 모기업 메타가 유럽연합(EU)의 개인정보 보호 규정을 어겼다며 과징금 2억6천500만유로(약 3천700억원)을 부과했다.

아일랜드 데이터보호위원회(DPC)는 2018년 5월∼2019년 9월 5억3천300만명이 넘는 페이스북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데 책임을 물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AP,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DPC가 최근 2년 사이 메타에 과징금을 부과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페이스북 모기업 메타 로고
페이스북 모기업 메타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아일랜드 규제당국이 28일(현지시간) 페이스북 모기업 메타가 유럽연합(EU)의 개인정보 보호 규정을 어겼다며 과징금 2억6천500만유로(약 3천700억원)을 부과했다.

아일랜드 데이터보호위원회(DPC)는 2018년 5월∼2019년 9월 5억3천300만명이 넘는 페이스북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데 책임을 물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AP,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지난해 해커들이 이용하는 온라인 게시판에서 100개 이상 국가에서 페이스북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이름, 전화번호, 위치, 생일, 이메일 주소 등이 올라와 있는 게 언론 보도로 알려졌다.

메타는 당시 페이스북에서 전화번호로 친구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고안한 기능에 취약점이 있어 개인정보가 "스크래핑" 됐다며 2019년 8월 문제를 시정했다고 설명했다.

메타 대변인은 이의 제기 여부에 관해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DPC가 최근 2년 사이 메타에 과징금을 부과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지난 9월에는 인스타그램이 청소년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난 3월에는 개인정보 유출 통보에 문제가 있었다는 이유로 과징금을 내렸다.

지난해 9월에도 메신저 서비스 왓츠앱이 페이스북 등 다른 메타 계열사와 개인정보를 공유할 때 지켜야 하는 규정을 위반했다며 과징금을 부과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