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웨일스전 승리 자축' 이란, 반정부 시위대 등 715명 석방

송고시간2022-11-29 01:50

beta

이란 사법부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웨일스와의 경기 승리를 자축하는 뜻에서 반정부 시위대 등 죄수 700여명을 석방했다.

28일(현지시간) 사법부가 운영하는 미잔 통신에 따르면 골람 호세인 모세니-에제이 사법부 수장은 이날 시위대 715명에 대한 특별 석방을 명령했다.

이란은 지난 25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연속골을 터뜨리며 웨일스를 2-0으로 물리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환호하는 이란 선수들
환호하는 이란 선수들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웨일스 대 이란 경기. 두번째 골을 넣은 이란의 라민 레자이안이 선수들과 환호하고 있다. 2022.11.25 utzza@yna.co.kr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이란 사법부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웨일스와의 경기 승리를 자축하는 뜻에서 반정부 시위대 등 죄수 700여명을 석방했다.

28일(현지시간) 사법부가 운영하는 미잔 통신에 따르면 골람 호세인 모세니-에제이 사법부 수장은 이날 시위대 715명에 대한 특별 석방을 명령했다.

통신은 이번 조치가 이란 축구 대표팀의 승리를 자축하는 의미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석방자 중에는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반정부 시위 참가자들도 포함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란에서는 지난 9월 이란 여성 마흐사 아미니(22)가 히잡 사이로 머리카락이 보이는 등 복장 규정을 어겼다는 이유로 경찰에 끌려갔다가 갑자기 숨진 사실이 알려진 후 전국적으로 시위가 확산했다.

이란의 인권운동가통신(HRANA)은 지난 27일 기준 미성년자 63명을 포함해 451명의 시위 참가자가 목숨을 잃었다고 집계했다. 구금된 시위대는 1만8천여명에 달한다.

이란은 지난 25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연속골을 터뜨리며 웨일스를 2-0으로 물리쳤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