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포토] 파리 센강에 부산 갈매기 '부기'가 떴다

송고시간2022-11-29 05:30

beta

프랑스 파리에는 에펠탑을 배경으로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이 몇 군데 있습니다.

그런 명소 인근에 28일(현지시간) 오전 대형 부산 갈매기 인형 '부기'가 등장해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지원단이 파리에서 열리는 171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맞춰 준비한 행사입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8∼29일 제171차 BIE 총회 맞춰 부산 엑스포 유치 홍보

마카롱을 안고 있는 부산 갈매기 '부기'
마카롱을 안고 있는 부산 갈매기 '부기'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지원단이 28일(현지시간)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기간에 맞춰 프랑스 파리 센강에 정박해 있는 유람선에 부산시 캐릭터 '부기'로 만든 대형 인형을 전시했다. 2022.11.28 runarn@yna.co.kr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 파리에는 에펠탑을 배경으로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이 몇 군데 있습니다.

그중 하나가 거대한 에펠탑을 정면으로 바라볼 수 있는 이에나 다리입니다. 하루에도 셀 수 없이 많은 사람이 지나다니는 곳이죠.

그런 명소 인근에 28일(현지시간) 오전 대형 부산 갈매기 인형 '부기'가 등장해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프랑스 파리 센강 위 유람선에 있는 '부기'
프랑스 파리 센강 위 유람선에 있는 '부기'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지원단이 28일(현지시간)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기간에 맞춰 프랑스 파리 센강에 정박해 있는 유람선에 부산시 캐릭터 '부기'로 만든 대형 인형을 전시했다. 2022.11.28 runarn@yna.co.kr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지원단이 파리에서 열리는 171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맞춰 준비한 행사입니다.

현재 2030년 엑스포 개최를 두고 한국(부산)과 사우디아라비아(리야드), 이탈리아(로마), 우크라이나(오데사)가 경쟁하고 있습니다.

이들 4개국은 29일 오전 3차 프레젠테이션(PT)을 하고 왜 자국에서 엑스포를 개최해야 하는지 등을 설명할 예정입니다.

프랑스 파리 에펠탑과 부산시 캐릭터 '부기'
프랑스 파리 에펠탑과 부산시 캐릭터 '부기'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지원단이 28일(현지시간)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기간에 맞춰 프랑스 파리 센강에 정박해 있는 유람선에 부산시 캐릭터 '부기'로 만든 대형 인형을 전시했다. 2022.11.28 runarn@yna.co.kr

8m 높이의 '부기'는 머리에 'EXPO'라고 적힌 안경을 얹은 채 양팔로 프랑스 대표 과자 마카롱을 안고 있습니다.

'부기'를 품고 있는 이 유람선은 센강을 왔다 갔다 하지 않고 제 자리에 정박해 있어 에펠탑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기에 안성맞춤입니다.

유람선 내부에는 재활용 원사로 만든 한복과 폐마스크로 만든 의자 등을 전시해 부산엑스포가 지향하는 '친환경'을 강조해놨습니다.

파리 시내를 누비고 다닐 작은 '부기'
파리 시내를 누비고 다닐 작은 '부기'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2030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가 열리는 28∼29일 프랑스 파리 시내를 누비고 다닐 부산시 캐릭터 '부기'로 만든 인형들. 2022.11.28 runarn@yna.co.kr

올림픽, 월드컵과 더불어 세계 3대 국제행사로 꼽히는 엑스포를 2030년 개최할 도시는 내년 11월로 예정된 제173차 BIE 총회에서 비밀투표로 결정됩니다.

1993년 대전, 2012년 여수에서 개최한 엑스포는 '인정박람회'로 부산이 이번에 유치를 희망하는 '등록박람회'보다 규모와 주제가 훨씬 제한적이었다고 합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