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마스크 투혼'에도 넘지 못한 가나…패배에 주저앉은 손흥민(종합)

송고시간2022-11-29 06:45

beta

'마스크 투혼'에도 간절히 바라던 승리를 따내지 못한 손흥민(30·토트넘)이 그라운드에 털썩 주저앉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석패했다.

손흥민은 우루과이와 1차전(0-0 무)에 이어 이날도 얼굴을 보호하는 검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서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서 2-3 패배

아쉬움 가득한 손흥민
아쉬움 가득한 손흥민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2-3으로 패한 한국의 손흥민이 아쉬워하고 있다. 2022.11.29 superdoo82@yna.co.kr

(알라이얀=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마스크 투혼'에도 간절히 바라던 승리를 따내지 못한 손흥민(30·토트넘)이 그라운드에 털썩 주저앉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석패했다.

손흥민은 우루과이와 1차전(0-0 무)에 이어 이날도 얼굴을 보호하는 검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서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전반에만 가나에 두 골을 내주며 0-2로 끌려간 한국은 후반 13분과 16분 조규성(전북)이 멀티골을 터트리며 극적으로 균형을 맞췄는데, 2-2로 맞선 지 7분 만에 가나의 모하메드 쿠두스에게 한 골을 더 얻어맞아 패배를 떠안았다.

한국은 마지막까지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전반 상대 수비의 '집중 마크'에 마무리를 하는 데 애를 먹었던 손흥민도 줄기차게 상대의 골문을 위협했다.

손흥민 위로하는 벤투 감독
손흥민 위로하는 벤투 감독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2-3으로 경기가 종료되자 벤투 감독이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 2022.11.29 superdoo82@yna.co.kr

하지만 끝내 세 번째 골은 터지지 않았다.

여기에 후반 추가 시간의 추가 시간, 한국이 코너킥을 얻은 상황에서 주심이 종료 휘슬을 불어 경기가 끝났다.

선수들은 물론 벤투 감독까지 뛰쳐 나와 항의했지만, 소용은 없었다.

강력하게 항의하던 벤투 감독은 레드카드를 받고 물러나야 했다.

분을 참지 못한 손흥민은 결국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고개를 떨궜다.

손흥민은 앞서 치른 두 번의 월드컵에서도 짙은 아쉬움을 삼켰다.

대표팀 막내로 자신의 첫 월드컵인 2014년 브라질 대회에 출전한 그는 알제리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본선 첫 골을 기록했으나, 한국이 2-4로 완패하자 땅을 치며 아쉬워하다 눈물을 흘렸다.

부상 부위 만지는 슨흥민
부상 부위 만지는 슨흥민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2-3으로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이 부상 부위를 손으로 만지며 아쉬운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나가고 있다. 2022.11.28 utzza@yna.co.kr

벨기에와 조별리그 3차전에서도 0-1로 패해 탈락이 확정되자 손흥민은 오열했다.

패배의 분함과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했던 모든 이들에 대한 미안함 때문이었다.

유럽 리그에서 성장하며 대표팀에서도 '중심'이 된 손흥민은 4년 뒤 러시아에서도 눈물의 월드컵을 치렀다.

멕시코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0-2로 끌려가던 후반 추가시간 만회골을 터트렸으나 팀은 1-2로 패했다.

스웨덴과 1차전(0-1 패)에 이어 2연패로 16강 진출은 요원해졌고, 손흥민 경기 후 방송 인터뷰를 하다 결국 눈물을 보였다.

3차전에선 또 한 번 득점포를 가동해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2-0으로 제압하는 '카잔의 기적'을 일으키고 벅차서 울었는데, 한국이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면서 이 감정도 오래 누리진 못했다.

손흥민 위로하는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
손흥민 위로하는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끝난 뒤 대표팀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
세르지우 코스타 코치는 벤투 감독의 퇴장으로 포르투갈과의 3차전을 이끈다. 2022.11.29 superdoo82@yna.co.kr

그간 '울보' 손흥민을 지켜본 팬들은 카타르에서만큼은 그의 환한 미소를 보기를 원했다.

벤투호의 주장이자 해결사로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 나선 손흥민의 책임감은 더 컸다.

손흥민은 이달 초 소속팀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치르다 안와 골절상을 당해 수술을 받았다.

월드컵 출전도 불투명해지는 듯했으나, 그는 얼굴 보호대를 쓰고라도 경기에 뛰겠다는 의지를 불태웠고 결국 우루과이와 1차전부터 그라운드로 돌아와 풀타임을 소화했다.

아쉬운 손흥민
아쉬운 손흥민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손흥민이 슛 기회를 놓치고 아쉬워하고 있다. 2022.11.28 superdoo82@yna.co.kr

100% 회복되지 않은 상황에서 검은 마스크를 쓰고 뛰면서도 손흥민은 "괜찮다"며 승리에만 집중했다.

그러나 투혼을 펼치고도 웃지 못했다.

손흥민은 경기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을 지나다 방송사 해설위원으로 카타르에 온 대표팀 선배 구자철을 만나자 그의 가슴에 얼굴을 묻고 한동안 고개를 들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구자철은 손흥민과 브라질 월드컵을 함께했다. 당시 주장이 구자철이었다.

손흥민이 웃으며 카타르를 떠날 가능성은 아직 남아있다.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은 작지만, 여전히 존재한다.

이어진 같은 조 경기에서 포르투갈이 우루과이를 2-0으로 완파하고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가나가 2위(승점 3)로 올라선 가운데, 한국(골득실 -1·다득점 2)과 우루과이(골득실 -2·다득점 0)가 나란히 1무 1패를 기록했으나 한국이 골득실에서 앞서 3위에 자리했다.

한국은 포르투갈과 3차전에서 승리하면 가나와 우루과이 경기 결과에 따라 16강행을 기대할 수 있다.

boi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T7XvaDGEq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