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진작 쓰지'…이강인 "선발 출전 여부 감독님 결정, 100% 신뢰"(종합)

송고시간2022-11-29 01:43

beta

한국 축구 대표팀의 막내 이강인(21·마요르카)이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본선에서 자신의 첫 공격 포인트를 작성했지만 "매우 아쉽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2-3으로 졌다.

월드컵 국가대표 최종 명단 발표 이전까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중용하지 않았던 이강인은 '선발로 나오고 싶은 마음이 없느냐'는 물음에 "그 부분은 감독님이 결정하시는 것"이라며 "저는 감독님 결정을 100% 신뢰하고, 기회가 되면 팀에 최대한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8일 가나전 도움 기록, 이후 날카로운 프리킥 등 돋보이는 활약

이강인의 강슛
이강인의 강슛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한국 이강인이 슛을 날리고 있다. 2022.11.28 utzza@yna.co.kr

(알라이얀·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김동찬 기자 = 한국 축구 대표팀의 막내 이강인(21·마요르카)이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본선에서 자신의 첫 공격 포인트를 작성했지만 "매우 아쉽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2-3으로 졌다.

이강인은 0-2로 뒤진 후반 12분 교체로 투입돼 후반 13분 조규성(전북)의 만회 골을 어시스트하는 등 반짝이는 활약으로 한때 2-2 동점까지 만드는 데 앞장섰다.

24일 우루과이와 1차전에도 교체로 나와 여러 차례 날카로운 장면을 연출하며 합격점을 받은 이강인은 두 경기 연속 제 몫을 해냈다.

그러나 이강인은 이날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선수는 결과로 얘기하는 거라 매우 아쉬운 것 같다"며 "마지막 경기가 남았으니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1무 1패가 된 한국은 한국시간 12월 3일 0시 같은 장소에서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반드시 이겨야만 16강 진출의 희망을 품을 수 있다.

이강인에게 설명하는 벤투 감독
이강인에게 설명하는 벤투 감독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후반 교체 투입되는 이강인에게 벤투 감독이 전술을 설명하고 있다. 2022.11.28 utzza@yna.co.kr

이강인은 "투입될 때 파울루 벤투 감독님께서 항상 공격적인 플레이, 골에 가까운 플레이를 요구하신다"며 "제가 들어가서 반전이 있었지만 결과가 매우 아쉽고, 다음 경기 좋은 결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월드컵 국가대표 최종 명단 발표 이전까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중용하지 않았던 이강인은 '선발로 나오고 싶은 마음이 없느냐'는 물음에 "그 부분은 감독님이 결정하시는 것"이라며 "저는 감독님 결정을 100% 신뢰하고, 기회가 되면 팀에 최대한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강인은 2-3으로 끌려가던 후반에 한 차례 위협적인 중거리 프리킥을 시도했다.

이강인은 "결과로 골이 들어가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아쉬웠다"며 "앞으로 더 많은 훈련으로 팀에 도움이 되겠다"고 그때 상황을 돌아봤다.

그는 "개인적인 것보다 팀이 중요하기 때문에 다시 기회가 온다면 팀에 도움이 돼서 승리하도록 많이 노력할 것"이라며 "저뿐 아니라 다른 선수, 코칭스태프 모두 다 똑같이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팬들의 응원을 당부했다.

벤투 감독이 이날 경기 후 레드카드를 받아 12월 3일 포르투갈전 벤치를 지키지 못하게 된 것을 두고는 "당연히 저희에게는 안 좋은 상황"이라며 "그래도 감독님이 어디 계시든, 함께 하시는 것을 선수들이 다 알고 있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 마지막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ah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70PImeA9ua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