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벤투호 수비 휘청…가나에 전반 0-2로 끌려가

송고시간2022-11-28 22:53

beta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가나와 대결에서 수비가 크게 흔들리며 두 골이나 내주고 전반을 끌려간 채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8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전반 24분 모하메드 살리수(사우샘프턴)와 34분 모하메드 쿠두스(아약스)에게 연속골을 허용해 0-2로 뒤진 채 하프타임을 맞았다.

지난 24일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한국은 이날 가나를 꺾어야 16강 진출의 청신호를 켤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쿠두스에게 추가골 허용하는 한국
쿠두스에게 추가골 허용하는 한국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가나 쿠두스에게 추가골을 허용한 한국의 김승규가 아쉬워하고 있다. 2022.11.28 superdoo82@yna.co.kr

(알라이얀=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가나와 대결에서 수비가 크게 흔들리며 두 골이나 내주고 전반을 끌려간 채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8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전반 24분 모하메드 살리수(사우샘프턴)와 34분 모하메드 쿠두스(아약스)에게 연속골을 허용해 0-2로 뒤진 채 하프타임을 맞았다.

지난 24일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한국은 이날 가나를 꺾어야 16강 진출의 청신호를 켤 수 있다. 포르투갈과 1차전에서 2-3으로 진 가나로서도 절대 물러설 수 없는 한판이다.

한국은 가나 국가대표팀과 역대 맞대결에서 3승 3패로 맞섰다. 월드컵에서 맞붙기는 처음이다.

FIFA 랭킹은 한국이 28위이고, 가나는 이번 대회 본선에 참가한 32개국 중 가장 낮은 61위다.

우루과이전에서 풀타임을 뛰었으나 오른쪽 종아리를 다쳐 가나전 출전이 불투명했던 주전 중앙수비수 김민재(나폴리)도 우려를 잠재우고 이날 선발 출전했다.

벤투 감독은 우루과이전과 마찬가지로 왼쪽부터 김진수(전북), 김민재, 김영권(울산), 김문환(전북)으로 포백 수비라인을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샤바브)가 꼈다.

전반, 쉽지 않은 가나 전
전반, 쉽지 않은 가나 전

(알라이얀=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전반 한국 선수들이 먼저 실점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 2022.11.28 kane@yna.co.kr

최전방에는 우루과이전에 선발 출전한 황의조(올림피아코스) 대신, 당시 교체 투입됐 조규성(전북)이 선발로 나섰다.

손흥민(토트넘)이 안와 골절상을 딛고 안면 보호대를 착용한 채 또 한 번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격했고, 오른쪽 공격수로는 권창훈(김천 상무)이 배치됐다.

중원에서는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위에, 정우영(알사드)이 아래에 서고,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이 공수 상황에 따라 위아래를 오르내렸다.

가나는 조르당 아유(크리스털 팰리스), 앙드레 아유(알사드) 형제를 이냐키 윌리엄스(빌바오)와 스리톱으로 내세웠다.

쿠두스, 살리스 압둘 사메드(랑스), 토마스 파티(아스널)가 중원을 책임졌다.

포백 수비라인에는 왼쪽부터 기디언 멘사(오세르), 살리수, 대니얼 아마티(레스터 시티), 타릭 램프티(브라이턴)가 배치됐다.

골문은 로런스 아티지기(장크트 갈렌)가 지켰다.

추가골 허용하는 한국 선수들
추가골 허용하는 한국 선수들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가나 쿠두스에게 추가골을 허용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2022.11.28 superdoo82@yna.co.kr

한국은 전반 초반 주도권을 쥐고 좋은 흐름을 탔다. 좌우에서 코너킥도 여러 차례 얻었다. 다만 득점 기회로 살려가지는 못했다.

이후 가나의 공격이 살아나던 중 전반 24분 일격을 당했다.

미드필드 왼쪽에서 황인범의 반칙으로 프리킥을 내줬고, 조르당 아유가 올린 크로스가 경합 과정에서 골문 앞에 떨어지자 살리수가 왼발로 차넣었다.

앞서 공이 앙드레 아유의 팔에 맞은 듯했지만, 비디오판독(VAR)을 했음에도 가나의 득점은 그대로 인정됐다.

아프리카 특유의 흥을 탄 가나 선수들이 공세를 높였고 벤투호는 얼마 안 가 추가 실점했다.

조르당 아유가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리자 골문 앞에 있던 쿠두스가 머리로 살짝 방향을 틀어 한국 골대 오른쪽 안으로 보냈다.

한국은 비록 오프사이드가 선언됐지만 전반 38분 권창훈의 호쾌한 중거리포로 분위기를 바꿔 보려 했다.

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알사드 정우영의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이 골대를 벗어나는 등 우루과이전에 이어 한 차례 유효슈팅도 기록하지 못하고 전반을 마무리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