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손흥민, 닐슨 선정 SNS 영향력 24위…1위는 호날두

송고시간2022-11-28 18:31

beta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가나와 경기를 앞둔 벤투호의 간판 손흥민(30·토트넘)의 소셜 미디어상 영향력이 전 세계 축구 선수 중 24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 분석 기업 닐슨미디어코리아는 28일 세계 축구 선수의 소셜 미디어 영향력 순위를 발표했다.

1위는 벤투호의 조별리그 H조 상대인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손흥민과 호날두
손흥민과 호날두

(알라이얀·도하=연합뉴스) 김도훈·임헌정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손흥민이 지난 21일 오전(현지시간) 결전지인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을 답사, 잔디 상태 등을 살피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이날 포르투갈 대표팀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도하 외곽의 알샤하니야 SC 훈련장에서 몸을 풀고 있는 모습. 2022.11.21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가나와 경기를 앞둔 벤투호의 간판 손흥민(30·토트넘)의 소셜 미디어상 영향력이 전 세계 축구 선수 중 24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 분석 기업 닐슨미디어코리아는 28일 세계 축구 선수의 소셜 미디어 영향력 순위를 발표했다.

손흥민은 지난달 말 기준 소셜 미디어 팔로워 804만명, 8월 말 대비 성장률 6.46%, 참여율 6.53%, 게시물 1개당 평균 가치 21만1천634달러(약 2억8천만원) 등의 세부 내역을 종합한 핵심성과지표(KPI)에서 24번째였다.

1위는 벤투호의 조별리그 H조 상대인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였다.

남미 축구 스타인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35)와 네이마르(30·이상 파리 생제르맹)가 호날두의 뒤를 이었다.

프랑스 공격 콤비인 카림 벤제마(35·레알 마드리드)와 킬리안 음바페(24·파리 생제르맹)가 4, 5위를 차지했다.

호날두는 특히 SNS 총 팔로워가 4억9천330만명으로 추산돼 압도적 1위로 나타났다.

호날두가 이끄는 포르투갈은 다음 달 3일 0시에 벤투호와 맞붙는다.

이 경기에 앞서 손흥민을 내세운 벤투호는 28일 오후 10시 가나와 일전을 펼친다.

10월 말 기준 축구 선수들의 소셜 미디어 영향력
10월 말 기준 축구 선수들의 소셜 미디어 영향력

[닐슨미디어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ual07@yna.co.kr

댓글쓰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