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에 시간당 20~30㎜ 비 예상…내일 낮부터 찬바람, 모레 한파

송고시간2022-11-28 17:19

beta

28일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리고 있다.

수도권과 강원영서중·북부는 28일 밤까지 비가 시간당 20~30㎜ 정도씩 쏟아질 때가 있겠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5시 예보에서 앞으로 강수량을 수도권·강원영서·충청·전남동부남해안·경남남해안·제주·지리산부근 20~70㎜, 강원영동·남부지방(전남동후배안 등 제외)·서해5도·울릉도·독도 10~50㎜로 내다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도권·강원영서 밤까지, 나머지 지역 밤사이 집중호우

비 그친 뒤 '북극발 강추위'…서울 등 낮에도 영하

겉옷으로 비 피하는 시민
겉옷으로 비 피하는 시민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전국 곳곳 비가 예보된 2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이 겉옷으로 비를 막으며 이동하고 있다. 2022.11.28 nowweg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28일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리고 있다.

수도권과 강원영서중·북부는 28일 밤까지 비가 시간당 20~30㎜ 정도씩 쏟아질 때가 있겠다. 다른 지역은 밤사이 이러한 집중호우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5시 예보에서 앞으로 강수량을 수도권·강원영서·충청·전남동부남해안·경남남해안·제주·지리산부근 20~70㎜, 강원영동·남부지방(전남동후배안 등 제외)·서해5도·울릉도·독도 10~50㎜로 내다봤다. 제주산지에 비가 많이 오는 곳은 강수량이 120㎜ 이상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비는 대부분 지역에서 29일 오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다만 제주와 영남은 29일 낮까지 비가 오거나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비가 그친 뒤에는 '북극발 한파'가 닥치겠다.

우리나라를 지나며 비를 뿌린 저기압 뒤쪽으로 찬 대륙고기압이 접근해오면서 기온이 뚝 떨어지겠다. 대륙고기압을 북극에서 내려온 대기 상층 찬 공기가 지원해주면서 추위의 강도가 한파라고 부를 정도로 강하겠다. 최근 북극을 둘러싼 소용돌이 강도가 약해지면서 북극의 찬 공기가 북극을 벗어나 남하하고 있다.

29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상 6~17도로 28일(영하 2도에서 영상 14도)과 비교해 오히려 높겠다.

다만 낮 최고기온은 6~20도로 제주와 남부지방 해안지역은 최고기온이 25도를 넘었던 28일(9~23도)보다 낮겠다. 28일 제주 제주시 최고기온은 27.4도로 평년기온(14.1도)을 13.3도나 웃돌았다. 99년만 '11월 일최고기온 최고치'였다.

29일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을 보면 서울과 인천은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이 8도로 같겠다. 광주는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이 모두 14도겠다. 대전은 11도와 12도, 대구는 15도와 16도, 울산은 16도와 19도, 부산은 17도와 20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비가 멎은 뒤 바람이 내려오면서 낮 기온이 거의 오르지 않아 일교차가 없거나 작은 것이다.

본격적인 추위는 수요일인 30일 찾아오겠다.

30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1도에서 영상 3도 사이일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 경기북부·강원내륙·강원산지·충북북부 기온이 영하 10도 밑으로 떨어지는 등 중부지방과 경북내륙은 30일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에서 영하 5도 사이에 불과하겠다.

서울도 30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7도,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 13도까지 떨어지겠다.

남부지방도 30일 아침 기온이 영하 5도에서 0도 사이로 영하권이겠다.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거의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령될 전망이다.

특히 해안을 제외하면 대부분 한파경보가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한파경보(주의보) 발령 조건 중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10도) 이상 내려가 3도 이하이고 평년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를 충족하는 곳이 많겠다.

30일 낮 최고기온은 영하 3도에서 영상 5도 사이로 전망된다.

서울 낮 기온이 영하 3도에 머무는 등 낮에도 기온이 영하인 곳이 많겠다.

대부분 해안에 30일까지 바람이 시속 30~60㎞(8~16㎧)로 세차게 불겠다.

산지는 풍속이 시속 90㎞(25㎧) 이상이겠다.

해안과 산지가 아닌 지역에도 순간풍속이 시속 55㎞(15㎧)에 달할 정도로 바람이 세게 불 때가 있겠다.

제주해상과 남해먼바다, 동해먼바다에 28일 오후부터 시속 35~70㎞(10~20㎧)의 강풍이 불고 높이 2~4m의 높은 물결이 치고 있다. 29일부터는 다른 바다에도 이러한 강풍과 높은 물결이 나타나겠다. 특히 29일 오후부터 30일 오후 사이엔 물결의 높이가 최대 5m 이상일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고비사막과 내몽골고원에서 27일과 28일 황사가 발원했다.

이 황사가 국내에 유입돼 29일 낮 서쪽지역 미세먼지 농도를 높일 수 있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