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축구협회 한국-가나전 '엉망 통역' 관련해 FIFA에 항의

송고시간2022-11-28 17:06

beta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한국과 가나의 경기 전날 기자회견에서 통역에 큰 실수가 발생한 데 대해 대한축구협회가 FIFA에 공식 항의했다.

축구협회는 "어제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발생한 통역 오역과 관련해 FIFA 미디어 운영 관련 담당자에게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항의 이메일을 전날 오후 발송했다"고 28일 밝혔다.

축구협회에 따르면 FIFA는 "공식 통역은 미디어 운영에 있어 매우 중요한 요소인 만큼 유사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조처를 하겠다"고 알려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FIFA "유사한 사태 발생하지 않도록 조처"

벤투 감독의 고뇌 "황희찬 가나전 출전 어려워"
벤투 감독의 고뇌 "황희찬 가나전 출전 어려워"

(알라이얀=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를 하루 앞둔 지난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카타르 국립 컨벤션센터(QNCC)에 마련된 미디어센터(MMC)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벤투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황희찬은 내일 뛰지 못한다. 김민재는 아직 모른다"고 밝혔다. kane@yna.co.kr

(도하=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한국과 가나의 경기 전날 기자회견에서 통역에 큰 실수가 발생한 데 대해 대한축구협회가 FIFA에 공식 항의했다.

축구협회는 "어제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발생한 통역 오역과 관련해 FIFA 미디어 운영 관련 담당자에게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항의 이메일을 전날 오후 발송했다"고 28일 밝혔다.

축구협회에 따르면 FIFA는 "공식 통역은 미디어 운영에 있어 매우 중요한 요소인 만큼 유사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조처를 하겠다"고 알려왔다.

전날 카타르 도하의 대회 메인 미디어 센터(MMC)에서 진행된 양 팀 감독·선수 기자회견에서는 영어나 포르투갈어를 한국어로 통역하는 동시 통역사가 참석자들의 말을 엉망으로 통역해 취재진 업무에 큰 차질을 빚었다.

특히 한국 대표팀과 관련해 최대 관심사인 중앙 수비수 김민재(나폴리)의 가나전 출전 여부와 관련한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의 말을 통역할 때 중대한 실수를 했다.

벤투 감독은 오른쪽 장딴지 근육 부상을 입은 김민재의 출전 가능성을 두고 "아직 모른다"고 말했으나 통역사는 김민재가 황희찬(울버햄프턴)과 함께 출전이 불가능한 상태인 것으로 통역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