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를줄 알았는데"…환매청구권 주식 83% 공모가 이하

송고시간2022-11-29 06:19

beta

공모주 투자 안전장치인 환매청구권이 부여된 주식 대다수가 청구권 행사일 종료 이후 공모가 이하의 주가 흐름을 보여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환매청구권은 상장일 이후 일정 기간까지 주가가 공모가의 90% 밑으로 떨어지면 개인투자자가 상장 주관사에 해당 주식을 되팔 수 있는 권리다.

29일 금융감독원 등이 국회 정무위원회 양정숙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20년 이후 환매청구권 행사 기간이 종료된 24개 종목 중 현재(지난 25일 기준) 공모가 이상의 가격을 유지하는 종목은 4개에 불과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임수정 기자 = 공모주 투자 안전장치인 환매청구권이 부여된 주식 대다수가 청구권 행사일 종료 이후 공모가 이하의 주가 흐름을 보여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환매청구권은 상장일 이후 일정 기간까지 주가가 공모가의 90% 밑으로 떨어지면 개인투자자가 상장 주관사에 해당 주식을 되팔 수 있는 권리다.

29일 금융감독원 등이 국회 정무위원회 양정숙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20년 이후 환매청구권 행사 기간이 종료된 24개 종목 중 현재(지난 25일 기준) 공모가 이상의 가격을 유지하는 종목은 4개에 불과했다.

현재 주가가 공모가보다 높은 종목은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레인보우로보틱스, 디어유. 성일하이텍이었다.

이 중 주가가 환매청구권 행사 마지막 날보다 높은 경우는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레인보우로보틱스 등 단 2개 종목뿐이었다.

나머지 24개 대상 종목의 83.3%인 20개 종목의 주가는 공모가보다 낮았다.

환매청구권이 붙은 만큼 비교적 안전 투자처인 줄 알고 공모주 투자에 나섰던 투자자 입장으로서는 손실을 보고 있는 셈이다.

공모가에서 '반 토막' 이하로 폭락한 종목도 9개에 달했다.

반면, 24개 종목 중 대다수(18개)는 환매청구권 행사 마지막일 기준 공모가보다 높은 주가 흐름을 나타냈다.

양정숙 의원은 "해당 기업들이 환매청구권 행사 마지막 날까지는 주가를 관리해 오다가 행사 시점 이후 큰 폭으로 주가가 내리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투자자 입장에서는 환매청구권이 부여되는 종목이 비교적 안정적이라고 생각해 투자했을 수 있지만 결과적으로는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며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같은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2010년 이후 코스피 또는 코스닥에 상장하기로 했다가 철회한 종목은 277개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코스피 종목은 51개(18%)였고, 코스닥이 226개(82%)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주식시장 상장 철회 건수는 2018년 이후 전체 상장 건 대비 10%를 상회하며 작년까지 꾸준히 증가해왔다. 올해도 이달 현재 9% 선으로 연말 기준 1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양 의원은 "국내외 주식시장이 전반적으로 냉각기를 맞고 있지만 이럴 때일수록 투자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금융당국의 적극적인 시장 감시와 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president21@yna.co.kr, sj9974@yna.co.kr

[표] 환매청구권 행사 기간 종료된 주식

연번 종목명 상장일 환매청구권 행사 최종일 공모가 환매청구권 행사 최종일 종가 2022.11.25일 종가 공모가대비 수익률
1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20.3.3 ‘20.6.3 10,000 9,450 13,200 132%
2 티에스아이 ‘20.7.22 ‘20.10.22 10,000 12,250 9,460 95%
3 제놀루션 ‘20.7.24 ‘21.1.25 14,000 26,000 9,880 71%
4 와이팜 ‘20.7.31 ‘21.1.29 11,000 12,600 3,895 35%
5 셀레믹스 ‘20.8.21 ‘21.2.21 20,000 23,050 6,580 33%
6 이오플로우 ‘20.9.14 ‘21.3.15 19,000 62,600 18,400 97%
7 압타머
사이언스
‘20.9.16 ‘21.3.15 25,000 22,650 8,080 32%
8 고바이오랩 ‘20.11.18 ‘21.5.18 15,000 32,800 11,350 76%
9 클리노믹스 ‘20.12.4 ‘21.5.18 13,900 17,250 8,890 64%
10 알체라 ‘20.12.21 ‘21.6.21 10,000 32,550 7,140 71%
11 씨앤투스
성진
‘21.1.28 ‘21.4.28 32,000 22,350 4,930 15%
12 레인보우
로보틱스
‘21.2.3 ‘21.8.3 10,000 22,000 34,350 344%
13 프레스티지
바이오
로직스
‘21.3.11 ‘21.9.13 12,400 15,000 3,865 31%
14 바이오다인 ‘21.3.17 ‘21.9.17 30,000 40,250 20,250 68%
15 삼영
에스앤씨
‘21.5.21 ‘21.11.22 11,000 13,400 7,150 65%
16 진시스템 ‘21.5.26 ‘22.2.25 20,000 9,700 6,060 30%
17 제주맥주 ‘21.5.26 ‘21.8.26 3,200 3,200 2,025 63%
18 원티드랩 ‘21.8.11 ‘22.2.10 35,000 29,650 13,950 40%
19 프롬바이오 ‘21.9.30 ‘21.12.30 18,000 10,900 8,160 45%
20 원준 ‘21.10.7 ‘22.1.7 65,000 124,900 20,000 31%
21 디어유 ‘21.11.10 ‘22.2.9 26,000 54,600 30,600 118%
22 툴젠 ‘21.12.10 ‘22.3.10 70,000 73,300 53,700 77%
23 케이옥션 ‘22.1.24 ‘22.4.25 20,000 24,950 5,070 25%
24 성일하이텍 ‘22.7.28 ‘22.10.28 50,000 129,300 122,700 245%

※ 양정숙 의원실(금융감독원, 금융투자협회 제공)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