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진, 尹대통령 연내 방일여부에 "결정된것 없어…여건조성돼야"

송고시간2022-11-28 16:29

beta

박진 외교부 장관은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연내 방일 추진에 대해 "결정된 것이 없다"며 한일 간 셔틀외교 재개를 위해서는 나름의 여건 조성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한일친선협회 중앙회가 주최한 '한일 간 국제협력 증진과 관계개선 방안' 세미나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연내 대통령 방일 추진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현재 강제징용 문제를 둘러싸고 양국이 진행 중인 외교적 협의에서 진전을 거두는 등 나름대로 여건이 성숙해야 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안 해결방안 마련 중요…셔틀외교 복원 위해 지속 노력"

축사하는 박진 장관
축사하는 박진 장관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일 국제협력 증진과 관계개선 방안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11.28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연내 방일 추진에 대해 "결정된 것이 없다"며 한일 간 셔틀외교 재개를 위해서는 나름의 여건 조성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한일친선협회 중앙회가 주최한 '한일 간 국제협력 증진과 관계개선 방안' 세미나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연내 대통령 방일 추진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셔틀외교 복원을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일본에) 가서 강제징용 문제가 해결된다는 보장이 없어도 셔틀외교 재개가 가능하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여러 가지 여건이 조성돼야 가능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현안 문제 해결 방안을 마련하고 한일관계가 개선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지금 그것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이 거론한 '현안 문제'는 한일 간 최대 난제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가리킨다. 현재 강제징용 문제를 둘러싸고 양국이 진행 중인 외교적 협의에서 진전을 거두는 등 나름대로 여건이 성숙해야 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박 장관은 이날 축사에서도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의 진정성 있는 노력에 대해 일측도 성의있게 호응해 오길 기대한다"며 "과거를 직시하고 상호 이해와 신뢰에 기초해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박 장관은 "한일 양국은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비롯해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이웃 국가"라며 "현재의 엄중한 국제정세 속에서 공동으로 직면한 다양한 도전을 극복하기 위해 함께 지혜를 모아야 하는 파트너"라고도 짚었다.

또 한일 양국에 '비 온 뒤 땅이 굳는다'는 속담이 있음을 거론하며 "양국이 어려웠던 시간을 뒤로 하고 신뢰관계에 기반한 안정적인 새로운 파트너십을 함께 만들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의 국제정세 변화 속에서 가치를 공유하고 다양한 공동의 과제에 직면한 한일 양국이 전략적으로 서로 협력해야 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인식이다.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도 이날 축사에서 "한일은 국제사회에서 다양한 과제 대응을 위해 협력해야 할 중요한 이웃나라"라는 인식을 밝히며 양국이 저출산·고령화, 지방활성화 등 비슷한 문제를 마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이날 윤 대통령의 연내 방일 추진 여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언제든 갑자기 일어날 가능성이 있는 일이라면서도 "구체적 계획은 모르겠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