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0대 그룹 임원 세대교체…사장·전무 줄고 부사장·상무 늘어

송고시간2022-11-29 06:01

beta

국내 30대 그룹이 사장·전무급 임원을 줄이고 부사장·상무급 임원을 대폭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자산순위 상위 30대 그룹의 계열사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는 267개 기업의 임원현황을 조사한 결과, 3분기 말 기준 이들 기업의 전체 임원은 지난해 말보다 1.6% 증가한 1만496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임원 수는 변동 폭이 크지 않으나, 직급별로 보면 부회장·사장·전무급 임원은 줄어들고, 부사장·상무 임원은 대폭 늘며 세대교체의 흐름을 반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리더스인덱스 3분기 말 기준 분석…1970년 이후 출생 임원 45.6%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국내 30대 그룹이 사장·전무급 임원을 줄이고 부사장·상무급 임원을 대폭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1970년 이후 출생 임원 비중도 절반에 육박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자산순위 상위 30대 그룹의 계열사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는 267개 기업의 임원현황을 조사한 결과, 3분기 말 기준 이들 기업의 전체 임원은 지난해 말보다 1.6% 증가한 1만496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임원 수는 변동 폭이 크지 않으나, 직급별로 보면 부회장·사장·전무급 임원은 줄어들고, 부사장·상무 임원은 대폭 늘며 세대교체의 흐름을 반영했다.

직급별로 30대 그룹의 부회장단은 지난해 말 54명에서 올해 3분기 말 48명으로 11.1% 감소했다.

사장급 임원도 같은 기간 300명에서 277명으로 7.7% 감소했다.

다만 부사장 직급은 808명에서 1천71명으로 32.5% 급증했다.

이처럼 부사장이 늘어난 것은 지난해 말 삼성의 인사제도 개편으로 부사장과 전무 직급이 부사장으로 통합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

또 각 기업이 세대교체를 위해 예비 경영자층을 두텁게 확보한 것으로 리더스인덱스는 분석했다.

이에 따라 3분기 말 기준 전무급 임원은 799명으로 지난해 말보다 23.3% 급감했다.

초임 임원인 상무급 임원은 7천573명으로 지난해 말보다 2.8% 증가했다.

그룹별로 삼성 22개 계열사의 전체 임원 수는 지난해 말 2천76명에서 3분기 말 2천50명으로 26명 줄었다.

이재용 회장이 지난달 27일 회장으로 취임했으며, 부회장단은 4명에서 3명으로 줄었다.

사장단은 지난해 말 35명에서 3분기 말 39명으로 늘었다.

부사장단은 지난해 인사 개편으로 늘었다.

올해 3분기 기준 부사장은 527명으로 지난해 말 부사장(232명)과 전무(165명)를 합한 인원(397명)보다 32.7% 증가했다.

반면 삼성전자[005930]의 상무급 임원은 1천601명에서 1천399명으로 12.6% 감소했다.

SK그룹 31개 계열사의 3분기 말 임원 수는 1천51명으로 지난해 말보다 10.7% 증가했다.

특히 상무급 임원 수가 721명에서 822명으로 14.0% 증가했다.

현대차그룹의 19개 계열사들의 임원 수는 지난해 말 1천353명에서 올해 3분기 말 1천366명으로 13명 늘었다.

같은 기간 LG그룹 16개 계열사의 임원 수는 935명에서 971명으로 36명 증가했다.

현대차[005380]와 LG 모두 상무급의 증가 폭이 두드러졌다고 리더스인덱스는 설명했다.

한편 30대 그룹 임원을 출생연도별로 보면, 1970년 이후 출생한 임원의 비중이 지난해 말 40.4%에서 3분기 말 45.6%로 5.1%p(포인트) 증가했다.

같은 기간 여성 임원은 646명에서 634명으로 소폭 감소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