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은혜 취업청탁 의혹 제기' 민주당 의원들 무혐의

송고시간2022-11-28 16:24

beta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였던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의 'KT 취업청탁 의혹'을 제기해 고발된 더불어민주당 의원 3명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이준동 부장검사)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민주당 이수진(비례)·백혜련·김승원 의원에 대해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고 28일 밝혔다.

검찰은 민주당 의원들이 당시 공적 인물에 대한 검증의 목적으로 김 후보 관련 판결문과 언론 보도를 인용한 것으로, 허위성이나 비방의 목적이 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였던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의 'KT 취업청탁 의혹'을 제기해 고발된 더불어민주당 의원 3명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이준동 부장검사)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민주당 이수진(비례)·백혜련·김승원 의원에 대해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고 28일 밝혔다.

당시 민중의소리는 김 후보가 KT 그룹콘텐츠전략담당 전무로 재직하던 2012년 신입사원 공채에 지인으로 추정되는 김모 씨의 취업을 청탁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민주당 의원들은 관련 내용을 페이스북 등에 올렸다가 김 후보 선대위에 고발당했다.

검찰은 민주당 의원들이 당시 공적 인물에 대한 검증의 목적으로 김 후보 관련 판결문과 언론 보도를 인용한 것으로, 허위성이나 비방의 목적이 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당시 민주당 경기도당 역시 김 후보가 "부정채용에 관여한 적 없다"고 말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고발했으나, 이 사건을 수사한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도 이달 18일 '혐의없음'으로 종결했다.

al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