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년까지 추가 금리인상으로 고금리 지속 예상"

송고시간2022-11-28 15:00

beta

내년까지 기준금리의 추가 인상으로 인한 고금리가 지속되면서 내수 회복에 부담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조동철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는 기조연설을 통해 내년까지 추가적인 금리 인상으로 고금리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조 교수는 "우리 경제에 가장 직접적인 부담을 주는 변수는 고물가에 대응한 고금리"라며 "내년까지 추가적인 인상이 예상되면서 내수회복 유지에 부담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동철 KDI 교수 '주택금융 콘퍼런스' 기조연설

"내년 상반기 주택가격 하락 흐름 지속" 전망도 나와

'2022 주택금융 콘퍼런스'
'2022 주택금융 콘퍼런스'

최준우 주택금융공사 사장이 28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3고 시대, 우리의 대응방향'을 주제로 열린 '2022 주택금융 컨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주택금융공사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내년까지 기준금리의 추가 인상으로 인한 고금리가 지속되면서 내수 회복에 부담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주택가격 하락 흐름 역시 내년 상반기에도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주택금융공사(HF)는 28일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3고 시대, 우리의 대응방향'을 주제로 '2022 주택금융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조동철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는 기조연설을 통해 내년까지 추가적인 금리 인상으로 고금리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조 교수는 "우리 경제에 가장 직접적인 부담을 주는 변수는 고물가에 대응한 고금리"라며 "내년까지 추가적인 인상이 예상되면서 내수회복 유지에 부담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 시점에 정부와 기업, 가계 모두 스스로의 재무건전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동산 시장 동향 및 전망'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홍춘욱 프리즘투자자문 대표는 "2023년 상반기까지는 금리 인하를 기대하기 힘들다"면서 "내년 상반기 물가 상승은 정점을 찍고 점차 하향 안정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홍 대표는 "경기동행지수의 경우 2023년 상반기 본격적인 하락 가능성이 높아 내년 상반기에도 주택 가격 하락 흐름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형석 한국은행 팀장은 '2023년 글로벌 거시경제 전망'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국가 간 공조 필요성을 제기했다.

김 팀장은 "세계경제는 효율적 분업체계를 통해 높은 성장을 이뤘지만 현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경제 제재, 미국과 중국 간 첨단산업 경쟁 심화 등 지정학적 분절화가 대두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분절화는 글로벌 분업체계의 효율성을 저해하고 비용 상승을 유발해 고물가·저성장을 고착화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국가 간 공조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최준우 주금공 사장은 개회사에서 "대내외적으로 경영환경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때 각계 전문가들의 격의없는 토론을 통해 주택금융이 나아갈 방향을 살펴보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축사에서 "주택금융은 구조와 내용이 복잡할 뿐만 아니라 국민 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돼 있어 많은 분의 의견을 들어봐야 한다"면서 "의견을 경청해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