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포항 화물연대 노조원 2명 입건…업무방해 혐의(종합)

송고시간2022-11-28 11:55

beta

경북경찰청은 28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 포항지역본부 소속 노조원 2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5일 오후 3시 37분께 경북 포항시 대송IC에서 포항 시내로 진입하는 7.5t짜리 개인 화물트럭을 막아 세우고 운전기사에게 욕설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운행 멈춘 화물차량
운행 멈춘 화물차량

(포항=연합뉴스) 황수빈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포항지부가 총파업에 들어간 지 나흘째인 지난 27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포항철강산업단지에 화물차량들이 운행을 멈춘 채 서 있다. 2022.11.27 hsb@yna.co.kr

(안동=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경북경찰청은 28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 포항지역본부 소속 노조원 2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5일 오후 3시 37분께 경북 포항시 대송IC에서 포항 시내로 진입하는 7.5t짜리 개인 화물트럭을 막아 세우고 운전기사에게 욕설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화물연대 소속이 아닌 피해 운전기사는 6∼7분간 통행이 가로막히자 직접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피의자들이 지난 24일 총파업 시작일부터 이곳에 텐트를 치는 등 개별 투쟁 거점 장소로 삼은 점을 파악해 신원을 특정한 뒤 입건했다.

경찰은 "비조합원인 운전기사들에 대한 운송 방해 등 불법 행위에 대해 현장 체포를 원칙으로 하고, 핵심 주동자와 극렬 행위자, 그 배후 등을 추적해 엄정 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