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전장에 아들 내보낸 러 어머니들, 눈물로 '철군' 호소

송고시간2022-11-28 10:40

beta

우크라이나 전쟁에 파견된 러시아 병사들의 어머니들이 종전과 철군을 요구하는 청원 운동을 시작했다.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전에 동원되거나 징병된 군인들의 어머니들은 여성의 날인 27일(현지시간) 여성 반전운동단체 '페미니스트 반전저항'(FAR)과 함께 온라인 청원사이트 체인지(change.org)에 청원서를 올렸다.

이들은 "파괴와 고통, 피, 눈물을 동반한 '특별군사작전'이 9개월 이상 지속되고 있다"면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로 마음을 졸이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 의회 향해 온라인청원…"전쟁 반대, 가족을 집에 돌려보내달라"

러시아 동원군인 전송 행사
러시아 동원군인 전송 행사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철종 기자 = 우크라이나 전쟁에 파견된 러시아 병사들의 어머니들이 종전과 철군을 요구하는 청원 운동을 시작했다.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전에 동원되거나 징병된 군인들의 어머니들은 여성의 날인 27일(현지시간) 여성 반전운동단체 '페미니스트 반전저항'(FAR)과 함께 온라인 청원사이트 체인지(change.org)에 청원서를 올렸다.

이들은 러시아 상원 사회정책위원회와 하원 가족·여성·아동위원회 앞으로 보낸 청원서에서 우크라이나 철군과 군인들의 귀가를 요구했다.

이들은 "파괴와 고통, 피, 눈물을 동반한 '특별군사작전'이 9개월 이상 지속되고 있다"면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로 마음을 졸이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부양자를 잃은 가족들의 생계 부담은 그러잖아도 벅찬 어머니들의 어깨에 또 다른 짐을 지우고 있고, 많은 생존 남성들은 건강과 노동력을 잃어버렸다"면서 "정부는 말로만 지원과 보조금을 약속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언급한 대로 최소 31만8천 명이 (동원령으로) 소집됐다"면서 "많은 지역에서 동원군 가족들은 자비로 방탄복을 비롯한 모든 것을 구매하면서 남자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어머니들은 "징병되거나 동원된 군인들의 어머니들은 아들들을 귀가시키기 위해 모욕을 느끼며 지역 관청을 드나들고 있고, 피켓을 들거나 단체 탄원서를 쓰고 있지만 누구도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핵무기 사용 가능성에 대한 국가 지도부의 지속적인 암시는 아들들의 운명에 대한 절망과 공포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우려와 불안을 표시했다.

이들은 "우리 아이들과 형제, 남편, 아버지가 참전하는 것을 반대한다"면서 의원들을 향해 "조속한 종전과 가까운 친지들의 귀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모든 영향력을 행사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청원서에는 지금까지 4천 명 가까이 서명했다.

이에 앞서 최근 설립된 참전 군인 가족들의 반전운동 단체 '어머니와 아내 위원회'도 우크라이나와의 평화협상과 징병 군인들의 전투 참여 배제 등을 요구한 바 있다.

이처럼 반전 여론이 확산하자 푸틴 대통령은 지난 25일 참전 군인 어머니 17명을 관저로 초대해 위로하는 모임을 열었다.

하지만 어머니와 아내 위원회는 자기 단체 소속 가족 중에 해당 행사에 초대된 가족은 없다면서 "초대된 어머니들도 사전에 조율된 '올바른' 질문만 하라는 말을 들었다"고 연출 의혹을 제기했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