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 공안, 시위취재 BBC 기자 수갑채워 연행하고 마구 때려"(종합)

송고시간2022-11-28 17:55

beta

중국에서 코로나19 방역 반대 시위를 취재하던 영국 BBC방송 기자가 현지 공안에 붙잡혀 몇 시간 동안 구타당하다 풀려났다고 BBC방송이 2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DPA통신 등에 따르면 BBC는 대변인 성명에서 "자사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가 이날 중국 상하이에서 취재 도중 수갑에 채워진 채 연행됐다"며 "중국 당국이 로런스 기자에 한 대우는 극히 우려스러운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랜트 섑스 영국 산업부 장관은 28일 자국 방송에 출연해 "단순히 시위를 취재 중이던 언론인을 중국 공안이 폭행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아예 없는 일"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BBC "중국, 코로나19 감염 안 되게 기자 격리했다는 억지 주장"

중국 "당시 기자 신분 안 밝혔다"…영국 "변명의 여지 없어"

시위 취재중 연행되는 영국 BBC 기자
시위 취재중 연행되는 영국 BBC 기자

(서울=연합뉴스) 에드 로런스 BBC 기자가 27일(현지시간) 상하이에서 시위를 취재하던 중 수갑이 채워진 채 당국에 의해 연행되고 있다. [유튜브·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중국에서 코로나19 방역 반대 시위를 취재하던 영국 BBC방송 기자가 현지 공안에 붙잡혀 몇 시간 동안 구타당하다 풀려났다고 BBC방송이 2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DPA통신 등에 따르면 BBC는 대변인 성명에서 "자사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가 이날 중국 상하이에서 취재 도중 수갑에 채워진 채 연행됐다"며 "중국 당국이 로런스 기자에 한 대우는 극히 우려스러운 수준"이라고 밝혔다.

BBC는 "그는 석방될 때까지 몇 시간 동안 붙잡혀 있었고, 그동안 공안이 로런스 기자를 손발로 구타했다"며 "그는 승인받은 언론인으로서 현지에서 일하던 중이었으나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튜브와 소셜미디어에서 확산한 동영상에는 로런스 기자가 등 뒤로 수갑을 찬 채 바닥에 넘어져 있고, 공안 4∼5명이 그를 끌어내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동영상에서는 로런스 기자가 연행 과정에 주변에 "당장 영사관에 연락해!"라고 소리치는 장면이 포착됐다.

BBC는 "로런스 기자의 석방 후 중국 당국자가 '시위대에게서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로런스 기자의 안전을 위해 연행했다'고 주장했다"며 "이는 신뢰할 만한 해명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25일 이후 중국 상하이, 베이징 등 주요 도시에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시위대는 약 3년간 이어진 폐쇄적인 '제로 코로나' 정책에 항의하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시진핑 물러나라! 공산당 물러나라!"는 반정부 구호도 등장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자국 기자의 폭행에 즉각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그랜트 섑스 영국 산업부 장관은 28일 자국 방송에 출연해 "단순히 시위를 취재 중이던 언론인을 중국 공안이 폭행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아예 없는 일"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다른 무슨 일이 일어나든, 언론의 자유는 신성불가침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중국 당국은 당시 로런스 기자가 언론인이라는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BBC 기자 폭행 사건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그는 자신의 기자 신분을 밝히지 않았고, 기자증을 자발적으로 제출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Gq64v40_qY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