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시위취재 BBC기자 수갑채워 연행한 뒤 몇시간 구타"

송고시간2022-11-28 09:02

beta

중국 시위를 취재하던 영국 BBC방송 기자가 현지 공안에 붙잡혀 몇 시간 동안 구타당하다 풀려났다고 BBC방송이 2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DPA통신 등에 따르면 BBC는 대변인 성명에서 "BBC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가 중국 상하이에서 취재 도중 수갑에 채워진 채 연행됐다"며 "로런스 기자에 대한 대우가 극히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BBC는 "석방될 때까지 몇 시간 동안 붙잡혀 있었다. 그동안 공안이 로런스 기자를 손발로 구타했다"며 "그는 승인받은 언론인으로서 일하던 중이었으나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BBC "코로나19 감염 막아주려 데려갔다는 해명 수긍 못한다"

시위 취재중 연행되는 영국 BBC 기자
시위 취재중 연행되는 영국 BBC 기자

(서울=연합뉴스) 에드 로런스 BBC 기자가 27일(현지시간) 상하이에서 시위를 취재하던 중 수갑이 채워진 채 당국에 의해 연행되고 있다. [유튜브·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중국 시위를 취재하던 영국 BBC방송 기자가 현지 공안에 붙잡혀 몇 시간 동안 구타당하다 풀려났다고 BBC방송이 2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DPA통신 등에 따르면 BBC는 대변인 성명에서 "BBC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가 중국 상하이에서 취재 도중 수갑에 채워진 채 연행됐다"며 "로런스 기자에 대한 대우가 극히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BBC는 "석방될 때까지 몇 시간 동안 붙잡혀 있었다. 그동안 공안이 로런스 기자를 손발로 구타했다"며 "그는 승인받은 언론인으로서 일하던 중이었으나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튜브와 소셜미디어에서 확산한 동영상에는 로런스 기자가 등 뒤로 수갑을 찬 채 바닥에 넘어져 있고, 공안 4∼5명이 그를 끌어내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동영상에서는 로런스 기자가 연행 과정에 주변에 "당장 영사관에 연락해!"라고 소리치는 장면이 포착됐다.

BBC는 "중국 당국으로부터 어떤 공식적인 해명이나 사과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BBC는 석방 후 중국 당국자가 "시위대에게서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로런스 기자의 안전을 위해 연행했다고 주장했다"며 "이는 신뢰할 만한 해명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25일 이후 중국 상하이, 베이징 등 주요 도시에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시위대는 약 3년간 이어진 '제로 코로나' 정책에 항의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시진핑 물러나라! 공산당 물러나라!"는 구호도 등장하고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Gq64v40_qY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