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겨울 재촉하는 많은 비…오전 중부·호남→저녁 전국 확대

송고시간2022-11-28 08:38

beta

28일 전국에 겨울을 재촉하는 비가 쏟아지겠다.

이날 오전 8시 현재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북부지역과 전남 해안지역, 제주 등에 비가 내리고 있다.

강수 지역은 오전 중 중부지방과 호남 전체, 경상서부로 확대되겠고 저녁이 되면 전국으로 넓어지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내일 오전까지…수도권·충청 20~80㎜, 강원영동·남부 10~50㎜

아침 0~14도·낮 12~22도…내일 비 멎고 강추위 찾아와

비 오는 서울시청 인근 거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비 오는 서울시청 인근 거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28일 전국에 겨울을 재촉하는 비가 쏟아지겠다.

이날 오전 8시 현재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북부지역과 전남 해안지역, 제주 등에 비가 내리고 있다.

강수 지역은 오전 중 중부지방과 호남 전체, 경상서부로 확대되겠고 저녁이 되면 전국으로 넓어지겠다.

이번 비는 29일 오전까지 이어질 전망인데 다만 제주는 29일 낮까지 비가 오겠으며 영남에는 똑같이 낮까지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강수량은 수도권·강원영서·충청·전남동부해안·경남남해안·제주·지리산부근·서해5도 20~80㎜, 강원영동·남부지방(전남동부해안 등 제외)·울릉도·독도 10~50㎜로 예상된다.

지형에 따라 제주산지에는 비가 120㎜ 이상 오기도 하겠다.

겨울을 앞둔 11월 하순의 비치곤 양이 많다. 게다가 수도권·강원영서중부·강원영서북부는 28일 오후부터 밤까지, 다른 지역은 28일 밤부터 29일 새벽까지 비가 시간당 20~30㎜씩 쏟아질 때가 있겠다. 비가 내릴 때 돌풍이 불고 천둥과 번개도 치겠다.

낙엽이 하수관로를 막았으면 비 피해가 클 수 있으니 사전에 점검해야 한다.

축구 국가대표팀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거리응원에 나선다면 우천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

28일 아침 기온은 0도에서 영상 14도로 27일보다 5~10도 높았고 평년기온(영하 4도에서 영상 6도)도 크게 웃돌았다.

오전 8시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9.4도, 인천 8.2도, 대전 3.7도, 광주 12.6도, 대구 5.7도, 울산 11.1도, 부산 14.2도다.

낮 최고기온은 12~22도로 역시 평년기온(7~14도)보다 높겠다.

평년보다 포근한 날은 28일까지로, 29일 비가 그친 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강추위가 닥치겠다.

28일 오후부터 제주와 강원산지에 풍속이 시속 30~60㎞(8~16㎧)에 달하는 강풍이 불겠다. 제주해상·남해먼바다·동해먼바다엔 시속 35~70㎞(10~20㎧)에 달하는 바람이 불고 2~4m 높이 물결이 치겠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