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월드컵] 모로코의 대이변…벨기에 2-0으로 꺾고 F조 선두로

송고시간2022-11-28 00:15

beta

조별리그 2차전이 진행 중인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또 하나의 이변이 나왔다.

FIFA 랭킹 22위 모로코가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FIFA 2위 벨기에를 2-0으로 물리쳤다.

모로코는 1승 1무, 승점 4를 기록해 벨기에(승점 3·1승 1패)를 2위로 밀어내고 조 선두로 치고 나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벨기에를 2-0으로 물리친 뒤 기뻐하는 선제골의 주인공 모로코 사비리(오른쪽)
벨기에를 2-0으로 물리친 뒤 기뻐하는 선제골의 주인공 모로코 사비리(오른쪽)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조별리그 2차전이 진행 중인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또 하나의 이변이 나왔다.

FIFA 랭킹 22위 모로코가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FIFA 2위 벨기에를 2-0으로 물리쳤다.

모로코는 1승 1무, 승점 4를 기록해 벨기에(승점 3·1승 1패)를 2위로 밀어내고 조 선두로 치고 나갔다.

두 팀의 순위는 28일 오전 1시에 열리는 크로아티아-캐나다의 경기 결과에 따라 바뀔 수 있다.

이변의 제물이 된 2018 러시아 월드컵 3위 팀 벨기에
이변의 제물이 된 2018 러시아 월드컵 3위 팀 벨기에

[EPA=연합뉴스]

4년 전 러시아 대회에서 3위에 오른 벨기에는 견고한 수비와 빠르고 날카로운 공격으로 무장한 모로코에 후반에만 두 골을 내주고 무너졌다.

모로코는 1998년 프랑스 대회 조별리그 3차전에서 스코틀랜드를 3-0으로 제압한 이래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2무 2패만을 기록하다가 24년 만에 귀중한 승리를 추가했다.

또 1994년 미국 월드컵에서 벨기에에 0-1로 패한 빚을 28년 만에 두 배로 갚았다.

벨기에는 0-1로 끌려가던 후반전 종료 9분을 남기고 햄스트링 통증으로 벤치를 지킨 스트라이커 로멜루 루카쿠(29·인터밀란)를 투입해 총력전으로 맞섰지만, 도리어 후반 추가 시간에 쐐기 골을 얻어맞고 완패했다.

기뻐하는 모로코 선수들
기뻐하는 모로코 선수들

[AFP=연합뉴스]

전반전 볼 점유율에서 벨기에가 61%로 27%에 그친 모로코를 압도했지만, 도리어 위협적인 장면은 모로코가 더 많이 연출했다.

전반 18분 코너킥에서 아마두 오나나(21·에버턴)의 헤딩 슛이 골대 위로 뜨고, 2분 후 페널티 박스 왼쪽 밖에서 혼전을 틈타 토마 뫼니르(31·도르트문트)가 날린 오른발 슛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는 등 벨기에의 경기는 잘 풀리지 않았다.

뫼니르는 전반 33분 아무도 없는 오른쪽 공간을 잘 파고들었으나 크로스도, 슛도 아닌 어정쩡한 볼 터치로 동료들의 김을 뺐다.

빠른 역습으로 반격한 모로코는 전반 21분 하킴 지야시(29·첼시)의 왼발 중거리 슛과 전반 35분 아슈라프 하키미(24·파리 생제르맹)의 오른쪽 오버래핑에 이은 오른발 강슛으로 벨기에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전반 추가 시간 벨기에 골문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에서 모로코 지야시가 때린 왼발 강슛이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지만, 주심이 비디오 판독(VAR)에서 오프사이드로 판정해 골은 무효가 됐다.

모로코가 프리킥으로 선제골을 뽑아낸 장면
모로코가 프리킥으로 선제골을 뽑아낸 장면

[AFP=연합뉴스]

후반 초반 지야시와 에덴 아자르(31·레알 마드리드)가 슈팅으로 장군 멍군을 불렀고, 후반 12분에는 크로스를 받은 모로코 수프얀 부팔(29·앙제)이 벨기에 오른쪽 골대를 보고 각도를 크게 감아 찬 볼은 포스트 밖으로 휘어져 나갔다.

후반 20분에는 교체로 들어온 드리스 메르턴스(35·갈라타사라이)가 페널티 서클 중앙에서 온 힘을 실어 오른발 강슛을 터뜨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소득 없는 공방전이 이어지던 후반 28분 압둘하미드 사비리(26·삼프도리아)가 0의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쐐기 골로 벨기에 격침한 모로코 아부할랄
쐐기 골로 벨기에 격침한 모로코 아부할랄

[EPA=연합뉴스]

벨기에 골문 오른쪽 사각 지역에서 얻은 프리킥을 낮고 빠르게 오른발로 감아 찼고, 사비리의 발끝을 떠난 공은 공격수와 수비수를 맞지 않고 그대로 골라인을 통과했다.

승기를 잡은 모로코는 후반 47분 페널티 박스 왼쪽으로 재빠르게 파고든 지야시의 면도날 패스를 받은 자카리야 아부할랄(22·툴루즈)의 쐐기 득점으로 벨기에의 백기를 받아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